본문 바로가기

사라져가는 옛것으로 구현한 현대적 미감

중앙선데이 2018.12.15 00:21 614호 24면 지면보기
제17회 서울디자인페스티벌(12월 12~16일 코엑스)이 주목한 2019 디자인 트렌드는 ‘영 레트로’다. 행사를 주최한 디자인하우스의 이영혜 대표는 “단순한 복고적 경향이 아닌 새로운 경험으로서 과거를 재해석하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코엑스서 서울디자인페스티벌
“새로운 경험으로 과거 재해석”

사진2

사진2

사라져가는 물건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작업을 2015년부터 하고 있는 ‘오이뮤(OIMU)’는 성냥과 향에 이어 이번에는 족자와 지우개 시리즈를 선보였다. 신소현 공동대표는 “추억의 UN 팔각성냥에 새 디자인을 입힌 것(사진2)을 비롯해 무황 성냥개비, 민음사와 협업한 작가 성냥, 전통 향방과 협업한 네 종류의 선향 등을 서랍형 라이브러리 방식으로 전시했다”며 “최신 제품은 70년간 국산 지우개 ‘점보’를 만들어온 화랑고무와 협업했다”고 설명했다. 바로 옆 부스에 자리 잡은 ‘오디너리피플’은 한 장씩 찢어 쓰던 일력(日曆)을 재해석, 매일매일을 다르게 디자인한 제품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사진1

사진1

전통 공예 장인과 협업해 현대적 감성을 더한 제품을 내놓는 ‘취(CHI) 프로젝트’는 말총으로 만든 마미체(백경현 장인)를 활용해 커피 필터와 차 거름망으로 만드는가 하면(사진1) 목가구를 장식하던 장석의 문양으로 집게와 책갈피를 만들어 관람객들의 시선을 붙잡았다.
 
사진4

사진4

사진3

사진3

전시 부스를 편의점 스타일로 꾸미고 생필품 종이모형을 진열한 한솔제지, 관람객이 에코백을 직접 만들어볼 수 있도록 한 앱솔루트 보드카 코리아, 자체 개발 한글 폰트로 타이핑 게임장을 꾸민 배달의민족 부스가 고른 관심을 얻은 가운데 ‘45인의 영 디자이너’ 중 한 명으로 뽑힌 김우찬씨의 편백나무로 만든 소형 공기청정기(사진4), ‘김박스랩’이 선보인 큐빅 형태의 귀여운 산타와 루돌프 캐릭터(사진3), 오렌지몽키코리아의 폴더형 자석조립식 미니 스튜디오 역시 인기를 끌었다.
 
정형모 기자 hyung@joongang.co.kr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