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 이귀녀 할머니 별세...남은 생존 위안부 피해자 25명

중앙일보 2018.12.14 16:2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가 14일 오전 별세했다. [사진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가 14일 오전 별세했다. [사진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가 14일 오전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진선미 장관 "비통한 마음 감출 수 없다"

 
충북 청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1943년 '중국에 가면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중국에 갔다가 위안소에서 고초를 겪었다. 해방 이후 중국에서 생활하다 2011년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했다. 이후 2016년부터 용인서울요양병원에 입원해 지냈다.
 
이 할머니의 별세소식에 진선미 여성부 장관은 “추운 날씨에 할머님을 떠나보내게 돼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진 장관은 “올해 들어 피해자 할머니 여덟 분이나 우리 곁을 떠난 것에 대해 비통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며 “할머니가 가시는 길에 예의를 다하고, 장례 비용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귀녀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며 정부에 등록된 생존 위안부 피해자는 현재 25명이 됐다. 
 
빈소는 순천향대 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7일 오전.
 
이지상 기자 ground@joog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