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선, 해외 법인장들과 내년 전략 구상…“V자 회복 원년 만들자”

중앙일보 2018.12.14 16:04
현대ㆍ기아자동차가 내년도 글로벌 사업 방향을 결정하는 하반기 해외법인장 회의를 열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체제가 시작된 후 처음 열린 해외법인장 회의다.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와 기아차 양사 회의를 모두 주재하며 향후 사업 방향을 직접 제시했다.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한 번씩 열리는 해외법인장 회의는 현대ㆍ기아차의 글로벌 경영 전략을 정하는 자리다. 전 세계 권역 본부장 및 판매ㆍ생산 법인장 50여명이 참가한다. 올해 상반기 및 지난해 하반기 회의의 경우 현대차 회의는 정 수석부회장이, 기아차 회의는 각각 이형근 당시 부회장과 박한우 사장이 주재했다. 하지만 이번 하반기 회의는 모두 정 수석부회장이 진두지휘했다. 현대ㆍ기아차가 올해를 기점으로 확실한 ‘정의선 원톱 체제’로 들어섰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 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 현대차그룹]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시장과 고객 중심주의, 주요 시장 판매 회복 등을 강조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모든 변화와 혁신은 ‘기본’에서 시작한다”며 “‘누가 더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느냐’는 기본적 질문에 답하는 기업만이 생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고객보다 한발 앞서 생각해 고객을 위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내년을 ‘V자 회복’의 원년으로 삼기 위해 미국ㆍ중국 등 핵심시장 중심으로 판매와 수익성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최근 몇 년간 이어진 부진을 끝내고, 내년을 반등의 시작점으로 만들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지난달28일(현지시간) 미국 LA 콘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8 LA 오토쇼'에서 공개된 현대차의 플래그십 SUV '팰리세이드'와 주요 참석자들.   왼쪽부터 인플루언서 메디슨 피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연구개발총괄 양웅철 부회장, 디자인 담당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 현대차 미국법인(HMA) 최고운영책임자 브라이언 스미스. [연합뉴스]

지난달28일(현지시간) 미국 LA 콘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8 LA 오토쇼'에서 공개된 현대차의 플래그십 SUV '팰리세이드'와 주요 참석자들. 왼쪽부터 인플루언서 메디슨 피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연구개발총괄 양웅철 부회장, 디자인 담당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 현대차 미국법인(HMA) 최고운영책임자 브라이언 스미스. [연합뉴스]

이를 위한 실행 전략도 제시했다. 우선 미국시장에서는 SUV 라인업 확대를 통한 판매 확대와 수익성 확보를 꾀한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내년 초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팰리세이즈와 텔루라이드를 각각 출시해 미국 시장을 공략한다. 또한 현대차는 신규 소형 SUV를 추가해 총 5개 차종으로 SUV 라인업을 완성할 예정이다. 이미 SUV 수요 증가에 대한 대응에 있어 경쟁사에 비해 크게 뒤처졌다는 지적을 받고 있지만, 다양한 선택지와 품질로 분위기를 반전시키겠다는 것이다.
 
중국 시장에서는 현지에 맞춘 가격 및 사양, 그리고 현지 기업인 바이두 등과의 협업을 통해 실적을 회복하겠다는 전략을 내놨다. 현대차는 내년 중국 시장에 ix25ㆍ싼타페ㆍ쏘나타를, 기아차는 K3와 KX3 등의 중국 전략 차종을 차례로 출시한다.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연합뉴스]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연합뉴스]

한편 본회의 전날인 13일에도 해외 법인장들은 경영현안 점검 간담회와 세미나 등에 참석해 시장 동향과 판매 전략을 점검했다. 주요 논의 주제는 글로벌 통상 환경 악화와 미국ㆍ중국ㆍ유럽 등 3대 시장의 수요 정체, 선진국 기준금리 인상 및 신흥국 금융 불안 등이었다. 현대차 글로벌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자동차 수요는 중국 판매 감소와 미국ㆍ유럽ㆍ일본의 저성장으로 지난해보다 0.2% 증가한 9244만대가 될 것으로 보이며, 내년 역시 0.1%에 증가에 그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내년엔 회사가 진출해 있는 전 세계 모든 시장에 권역 본부를 설립하고, 완전한 권역 책임경영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정 수석부회장은 “권역 본부 중심으로 각 부문과 협업을 강화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최상의 가치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권역 본부의 리더들은 직원의 자발적 도전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엑셀러레이터’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