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넥쏘ㆍ코나 일렉트릭, 워즈오토 ‘세계 10대 엔진’ 선정

중앙일보 2018.12.14 11:35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넥쏘’와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의 파워트레인이 ‘세계 10대 엔진’에 선정됐다.
 

최초로 한 브랜드 친환경차 두 종 동시 선정
현대·기아차 10번째 수상…2014년부터 '개근'

현대차는 미국 자동차 미디어인 워즈오토(WardsAuto)가 13일(현지시각) 발표한 ‘2019 10대 엔진’에 넥쏘의 수소전기 파워트레인과 코나 일렉트릭의 파워트레인이 동시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워즈오토는 1994년부터 매년 10대 엔진을 선정해 왔고, 자동차 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릴 만큼 그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현대차가 만든 수소전기차 넥쏘.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만든 수소전기차 넥쏘. [사진 현대차]

 
 그동안 친환경차 기술에서 경쟁사보다 뒤처진다는 평가가 대부분이었던 현대차는 친환경 파워트레인 2종이 동시에 선정된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 동일 브랜드의 친환경 파워트레인 2종이 10대 엔진에 동시에 선정된 것은 처음이며, 현대차의 엔진 두 개가 동시에 포함된 것도 현대차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특히 현대차는 수소전기차에 있어서만큼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 증명했다. 앞서 2014년에도 현대차 투싼 수소전기차의 파워트레인이 10대 엔진으로 뽑힌 데 이어 이번에 넥쏘의 파워트레인까지 선정됐기 때문이다. 투싼 수소전기차의 파워트레인은 수소전기차로서는 처음 10대 엔진에 선정됐다.
 
워즈오토 선정 '2019 세계 10대 엔진'

워즈오토 선정 '2019 세계 10대 엔진'

 
워즈오토는 이번에 상을 받은 넥쏘에 대해 ”현대차가 단순한 차가 아닌, 현재에 앉아서 미래를 볼 수 있는 타임머신을 만들었다“고 평가했고, 드류윈터스 워즈오토 선임 콘텐츠디렉터는 ”넥쏘는 ‘펀 투 드라이브’가 가능하면서 600㎞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넥쏘에 탑재된 수소전기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13kW(약 154마력), 최대토크 395Nㆍm(약 40.3kgfㆍm)이며 국내 인증 기준 1회 충전 시 최대 609㎞를 주행할 수 있다.
 
현대차의 '코나 일렉트릭' [사진 현대차]

현대차의 '코나 일렉트릭' [사진 현대차]

 
또한 현대차는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의 파워트레인이 10대 엔진에 포함되면서 하이브리드차를 제외한 모든 친환경차 부문에서 세계 10대 엔진에 한 번 이상 선정된 회사가 됐다. 앞서 투싼과 넥쏘의 수소전기차 뿐 아니라 2015년엔 쏘나타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10대 엔진에 포함된 바 있다. 코나 일렉트릭에 탑재된 파워트레인의 최고출력은 150kW(약 204마력), 최대토크는 395Nㆍm(약 40.3kgfㆍm)이며 최대 406km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를 확보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세계 10대 엔진에 제품이 선정된 경쟁업체들의 경우 친환경 파워트레인은 대부분 한 개나 두 개 분야에 편중돼 있다“며 ”그러나 현대차는 수소전기차ㆍ전기차ㆍ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거의 모든 친환경차 분야에 대해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올해 두 개를 포함해 그동안 총 10개(기아 스팅어 포함)의 세계 10대 엔진을 배출했고, 2014년 이후부터 매년 하나 이상씩 10대 엔진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ㆍ기아차 역대 수상 현황. 자료: 현대차

현대ㆍ기아차 역대 수상 현황. 자료: 현대차

 
내년 1분기 미국 내에서 판매될 신차에 적용되는 엔진 34개에 대해 전문가들이 시험 주행을 거친 후 10대 엔진에 선정했다. 넥쏘, 코나 일렉트릭과 함께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와 렉서스 UX 250h의 하이브리드 엔진도 10대 엔진에 포함됐다. 10개 중 4개가 친환경 파워트레인이다. 이외 선정 제품은 BMW X5, 쉐보레 실버라도, 포드 머스탱, 포드 F-150, 인피니티 QX50, 램 1500 등이다.
 
관련기사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