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전문가들 절반 이상 “2020년 경기침체 시작”

중앙일보 2018.12.14 08:18
미국 경제전문가의 절반 이상이 오는 2020년부터 미국이 경기침체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했다고 13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는 지난 7~11일 기업, 금융권, 학계 등 60명의 경제전문가를 대상으로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EPA=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EPA=연합뉴스]

 
조사 결과 전문가의 50% 이상은 2020년부터 경기침체(리세션)가 시작될 것으로 봤고 약 25%는 오는 2021년부터, 약 10%는 내년부터 미국의 경기침체가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미국 경제의 최대 위협으로는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전쟁(47.3%)이 꼽혔다. 이어 미 금융시장 혼란(20%), 기업투자 둔화(12.7%), 글로벌 경제성장률 둔화(9%),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7.3%) 등이 뒤를 이었다.

 
향후 12개월 내 경기침체 진입 가능성에 대해서도 지난 1월 조사보다 부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지난 1월 WSJ 조사에서는 12개월 내 경기침에 가능성이 평균 13.11%를 기록했지만 이번 달 조사에서는 22%로 올라갔다.
 
전문가들은 또 중간값 기준으로 연준이 내년에 기준금리를 2차례 인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달 조사에서 전망했던 3차례 인상보다 한차례 줄여 잡은 것이다.
 
한명을 제외한 모든 전문가들은 오는 18~19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올해 네 번째 기준금리 인상이 단행될 것으로 예상했다. 전문가의 48%는 이후 연준이 내년 3월에 또 한차례의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12%는 연준이 내년 4월 30일~5월 1일 FOMC까지, 28%는 내년 6월 FOMC까지 기준금리 인상을 멈출 것으로 관측했다.
 
전문가들이 전망한 미 기준금리 중간값은 2019년 말 2.89%, 2020년 중반 2.93%, 2020년 말에는 이보다 낮아진 2.9%일 것으로 조사됐다. 또 2021년 말에는 2.82%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미 기준금리는 현재 2.00~2.25%다.
 
전문가들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업무수행에 대해 43%가 'A'를, 51%가 'B'를 부여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