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청래 “인적 쇄신안은 살생부…한국당 쪼개질 수도”

중앙일보 2018.12.14 00:58
자유한국당 인적 쇄신 작업을 맡은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이르면 오는 15일 현역 의원을 포함한 당협위원장 교체 대상지역을 발표한다. 사진은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 [뉴스1]

자유한국당 인적 쇄신 작업을 맡은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이르면 오는 15일 현역 의원을 포함한 당협위원장 교체 대상지역을 발표한다. 사진은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 [뉴스1]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의 인적 쇄신안 발표를 앞두고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적 쇄신안이란 살생부가 발표되면 한국당은 쪼개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13일 오후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한국당 당협위원장은 모두 사의를 밝혔고 (사의가) 수리되면 시쳇말로 잘리는 건데, 인적 쇄신안은 살생부”라면서 “살생부라는 건 어디나 폭풍전야고 살 떨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살생부에 이름이 올라간 의원들은 크게 반발하겠지만 결국 내상을 깊게 입게 된다”며 “탈당을 해서 무소속으로 출마할지 여부를 저울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함께 출연한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도 “인적쇄신 결과에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김용태 사무총장의 정치 생명도 달려 있다”며 “아무것도 안 하고 끝나면 바보가 되기 때문에 결과를 보여줘야 하는 중압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적 쇄신안이 발표되면 한국당은 전당대회까지 다시 내홍 속으로 빠져들 것”이라며 “한국당이 진작 인적 쇄신을 했어야 떠나간 중도와 건전한 보수층이 돌아오는데 나경원 원내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 들어가게 되면서 (인적쇄신이) 복잡해졌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