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언주 “위원장 자리 개인 능력으로 갔나” 김미화에 반박

중앙일보 2018.12.13 19:43
방송인 김미화. [뉴스1]

방송인 김미화. [뉴스1]

방송인 김미화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자신에 대한 가짜뉴스를 퍼트렸다며 사과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이 의원이 13일 “저도 팩트가 무척 궁금하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미화가 그 직을 맡았던 당시 언론 등에서 그렇게(남북철도추진위원장) 지칭해 저도 그리 지칭했다. 그런데 정식명칭을 확인해 보니 동해북부선연결 공동추진위원장이라 추가했다”면서 “(제가) 가짜뉴스 퍼트렸다고 팩트체크를 하겠다고 하는데 (팩트체크) 하시라”고 말했다. 
 
그는 “김미화 본인이 그 자리에 간 것이 개인의 능력으로 간 것인가”라면서 “과연 철도와 관련한 어떤 역할을 하였기에 그 자리에 갈 수 있었는지 되돌아보면 본인이 화이트리스트인지 아닌지 판단할 수 있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과거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 화이트리스트를 운운할 때 녹(혈세)을 받았기 때문에 화이트리스트였고, 녹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블랙리스트로 분류했었나”라며 “정부의 후광을 받았기 때문에 화이트리스트였고 배척을 당했기 때문에 블랙리스트로 분류되었다고 주장하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김미화를 향해 “스스로 판단해 보시라”며 “결국 화이트리스트인지 아닌지는 국민께서 판단해 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문제를 지적하면서 “김제동 공영방송 시사프로 진행자, 김미화 남북철도추진위원장, 문팬 카페지기 공기업 사외이사 등 이들이야말로 화이트리스트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후 한 매체는 김미화가 위원장을 맡은 기구는 ‘남북철도추진위원회’가 아닌, 통일 관련 시민단체가 올해 초 출범한 ‘동해북부선 연결추진위원회’라고 보도했다. 추진위는 당시 김미화 외에도 이철 전 코레일(한국철도공사) 사장과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이에 김미화는 이 의원에게 “제가 정부요직을 맡은 양 가짜뉴스를 퍼트려놓고도 부끄럽지 않으냐”면서 사과를 요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