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터키서 고속열차 충돌·탈선사고…9명 사망·40여명 부상

중앙일보 2018.12.13 17:41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13일(현지시간) 오전 6시 30분쯤 중부 코니아행 고속철도 열차가 고가 선로에서 선로 안전관리 기관차(파일럿 엔진)와 충돌 후 탈선했다. 이 사고로 기관사를 포함해 9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13일(현지시간) 오전 6시 30분쯤 중부 코니아행 고속철도 열차가 고가 선로에서 선로 안전관리 기관차(파일럿 엔진)와 충돌 후 탈선했다. 이 사고로 기관사를 포함해 9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고속열차가 다른 기관차와 충돌 후 탈선하는 사고가 나 9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부상당했다.
 
관영 아나돌루통신은 13일(현지시간) 앙카라 주지사실의 말을 인용해 "오전 6시 30분쯤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중부 코니아행 고속철도 열차가 고가 선로에서 선로 안전관리 기관차(파일럿 엔진)와 충돌 후 탈선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고속열차를 운전한 기관사를 포함해 9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다쳤다. 부상자 가운데 일부는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날 바시프 샤힌 앙카라 주지사는 취재진에 4명이 숨졌다고 발표했으나 병원으로 이송된 중상자 중에서 추가로 사망자가 나왔다. 탈선한 객차는 옆으로 전복됐고 충격으로 차체와 선로, 건물이 심하게 부서졌다. 객차 일부가 고가 선로 밖 인도를 덮치기도 했다.  
 
구조 당국은 구조견을 동원해 넘어진 객차 아래에 있을지 모르는 사상자를 찾고 있다.
 
자세한 사고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고속열차와 충돌한 기관차는 고가 선로를 점검하느라 사고 지점에 있었다고 샤힌 주지사는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