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자연 의혹’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검찰 소환

중앙일보 2018.12.13 16:42
[중앙포토]

[중앙포토]

고(故) 장자연씨 성접대 의혹 사건을 재조사하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13일 방정오(40) 전 TV조선 대표이사 전무를 불러 조사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 진상조사단은 이날 방 전 대표를 비공개로 소환해 장씨가 사망하기 전 자필로 남긴 문건에 적힌 ‘조선일보 방 사장’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추궁했다.
 
2009년 이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방 전 대표가 2008년 10월 장자연씨와 술자리를 가진 사실을 확인했으나 수사 결과 성접대 의혹 등에 대해 무혐의 처분했다.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이사. [뉴스1]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이사. [뉴스1]

그럼에도 이후 방 전 대표가 장씨의 유서에 나오는 ‘조선일보 방 사장’이 아니냐는 의혹이 이어졌다. 방 전 대표는 최근 이와 같은 의혹이 다시 보도되자 “2008년 10월 28일 밤 지인의 전화를 받고 뒤늦게 모임에 참석했는데, 그 자리에 장자연씨가 있었다”며 “저는 한 시간 정도 있다가 먼저 자리를 떠나 집으로 돌아왔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후 장씨와 통화하거나 만난 적이 전혀 없다고도 주장했다.
 
방 전 대표는 이날 조사에서도 장씨와 관련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자연씨 사건과 관련해 조선일보 사주 일가가 조사받은 것은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에 이어 방 전 대표가 두 번째다. 방 전 대표는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차남이다.
 
한편 지난 5일 대검 진상조사단은 방상훈 사장의 동생인 방용훈(66) 코리아나호텔 사장을 비공개로 불러 3시간가량 조사했다. 방용훈 사장도 진상조사단에서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상조사단은 방 전 대표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한 뒤 조사 결과를 검찰과거사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홍주희 기자 hongh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