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윤근 주러대사 "푸틴 대통령 방한, 내년 상반기 추진"

중앙일보 2018.12.13 14:01
 
노영민 주중대사와 우윤근 주러대사, 조윤제 주미대사(왼쪽부터)가 1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 재외 공관장 만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영민 주중대사와 우윤근 주러대사, 조윤제 주미대사(왼쪽부터)가 1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 재외 공관장 만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윤근 주러시아대사가 1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러 시기에 대해 “현재로선 예측이 어렵다”고 말했다.
 
우 대사는 이날 재외공관장회의 참석차 귀국해 마련된 기자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의 방러 동향과 관련해 “내년 초 북미정상회담이 어떻게 될 지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어떻게 될지 그런 것(이 정확하지 않기) 때문에 러·북간 정상회담이 언제 이뤄질 것이냐는 예측이 현재로선 굉장히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당초 올해 10월~11월쯤 러시아를 방문할 것이란 관측이 많았지만 현재까지 성사되지 않은 상태다.
 
우 대사는 올해 김 위원장의 방러 일정 무산에 대해 “러시아에서 (김 위원장의 방러에 대해) 굉장히 기대하고 있었다. 러·미 정상회담과 서울 방문 등 여러 문제가 한꺼번에 쌓여있어 방러는 시기가 겹친 문제가 있었다”며 “북한에서는 굉장히 신중하게 여러 문제를 생각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한 일정에 대해선 “내년 상반기로 추진되고 있다”고 답변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 참여해 푸틴 대통령을 만나 “근시일 내에 한국을 꼭 방문해 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을 전달한 바 있다.
 
우 대사는 러시아에서 중국보다 대북 영향력이 떨어진다는 초조함은 없냐는 질문에 “초조한 기색은 전혀 없다”며 “북한 문제에 있어 러시아가 중국을 의식하는 것 같지는 않다”고 봤다. 그는 러시아가 북한 철도 현대화 사업을 독자적으로 추진할 가능성에 대해 “(러시아) 독자적으로는 비용이 많이 드니, 한다면 한국과 같이하자는 생각은 갖고 있지 않나 싶다”며 “독자적으로 북한 철도 사업을 할 것 같진 않다”고 분석했다.
 
또 우 대사는 '북한산 석탄이 러시아를 통해 국내에 밀반입된 것과 관련해 러시아 측 설명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우리 공관에서 러시아 외교부에 상황을 파악한 적은 있다”며“(러시아) 정부가 아는 것은 없다고 명백하게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