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번엔 안산서 온수관 또 파열…1137가구 4시간여 난방 중단

중앙일보 2018.12.13 11:59
지난 12일 오후 파열된 안산시 고잔동 온수관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 안산시]

지난 12일 오후 파열된 안산시 고잔동 온수관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 안산시]

지난 11일 서울 목동 아파트 인근에 매설된 온수관이 파열된 데 이어 다음 날 오후 경기 안산시에서도 온수관이 파열돼 1100여 가구에 4시간여 동안 온수와 난방 공급이 중단됐다.
 

지난 12일 오후 8시 38분쯤 안산시 고잔동서
13일 오전 1시쯤 온수와 난방 공급 재개
윤화섭 안산시장, 온수관 파열사고 사과

13일 안산시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8시 38분쯤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푸르지오 3차 아파트 단지 부근에 묻힌 온수관 파열로 인근 1137가구에 온수와 난방 공급이 끊겼다. 다행히 온수관 파열로 새어 나온 뜨거운 물은 인근 배수로로 흘러들어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2일 오후 파열된 안산시 고잔동 온수관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 안산시]

지난 12일 오후 파열된 안산시 고잔동 온수관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 안산시]

 
12일 오후 8시 43분쯤 신고를 접수한 안산시와 안산도시개발공사 등은 굴착 장비를 동원해 임시 복구작업에 나서 4시간여만인 13일 오전 1시쯤 온수와 난방 공급을 재개했다.
 
해당 온수관은 2001년 고잔신도시 조성 당시 매설된 200㎜ 배관으로, 외부 피복이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벗겨져 이 부분을 중심으로 부식이 진행돼 파열로 이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온수 배관관리 주체는안산도시개발공사다.
안산시는 12일 오후 9시 40분쯤 피해 주민들에게 온수가 중단됐다는 안내방송을 시행하고, 핫팩과 전기장판 등 방한용품을 나눠줬다. 
 시 관계자는 “온수관에 장기간 부식이 진행되며 파열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온수관 파열사고와 관련 13일 온수 인입관 파열사고가 발생해 주민들에게 불편을 준 데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내년 1월까지 안산도시개발공사와 함께 정밀진단을 해 배관교체 등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 4일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인근에서 발생한 온수관 파열사고에 이어 지난 11일에는 서울 양천구 목동 아파트 인근에 매설된 온수관이 파열돼 17시간 동안 인근 1882가구에 온수와 난방 공급이 끊겼다.
 
한편 고양 백석역 온수관 파열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은 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와 온수관 보수·검사를 담당하는 하청업체 2곳을 지난 11일 압수수색 했다.  
 
안산=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