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 화재에 온수관 파열…서울시 '지하 안전대책' 마련한다

중앙일보 2018.12.13 11:15
지난달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국사 통신구 화재현장에서 국과수 감식단이 화재 감식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국사 통신구 화재현장에서 국과수 감식단이 화재 감식을 하고 있다. [뉴스1]

아현동 KT 화재, 고양시·목동의 열수송관 파열 등 지하시설물 안전사고가 잇따르자 서울시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서울 지하에 매설 시설물 총 3만2147㎞
이중 통신·전력·가스는 민간에서 관리해
"지하 주요시설물, 시가 통합관리하겠다"

13일 서울시는 그간 관리주체별로 따로 관리하던 지하의 주요 시설물을 시가 통합관리하고 법령을 개정하는 등 '지하시설물 안전관리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지하에 매설된 시설물은 통신구·전력구·공동구·가스관·상하수도 등 총 연장이 3만2147㎞에 이른다. 시는 통신구와 전력구, 가스를 민간에서 관리하고 있어 시설물 현황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시는 향후 지하에 설치된 시설물에 대해 매설 위치와 재질, 규격 등의 자료 제출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또 열수송관·전력구 등 일정 규모 이상의 주요 지하시설물은 도시관리계획 결정 이후 실시계획인가를 통해 사업을 시행할 수 있도록 특별 관리한다.
 
통신·전력구와 가스·열수송관 등도 법정 시설물로 지정해 법정관리를 받게 할 방침이다. 지하안전 조직 확대 등 지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지하시설물을 체계적으로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하시설물 안전관리대책'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한다. 이를 위해 지하시설물 통합관리 및 통합정보시스템 정비, 법령 개정, 재난사고 초기대응‧현장매뉴얼 개선, 시설물 점검 강화, 노후시설물 선제적 관리 등을 실시한다.
 
또 현황 파악이 어려웠던 민간 지하시설물 등의 정보는 서울시가 운영 중인 지하시설물 통합관리시스템에 입력해 관리한다. 이 자료는 시가 지하공간을 개발하고 안전관리하는 자료로 활용한다.
11일 오전 서울 목동 한 아파트 단지에서 열 수송관 파열됐다. 전민희 기자

11일 오전 서울 목동 한 아파트 단지에서 열 수송관 파열됐다. 전민희 기자

 
법적 제도장치도 강화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아현동 통신사고 화재의 경우, 소방법상 전력이나 통신사업용 지하구가 500m 이상인 경우에만 연소방지설비를 설치토록 규정하는 등 법적 제도장치가 미비했다고 보고 있다. 앞으로 모든 지하구가 법정시설물로 관리될 수 있도록 법령 개정 등을 중앙부처와 협의해 추진한다.
 
서울시는 이러한 대책이 수립되면 안전사각지대였던 민간 지하시설물의 대한 현황 파악부터 안전관리까지 지하시설물에 대한 통합관리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앞서 11일 발생한 목동 온수관 파열은 1985년 매립된 노후 시설물로 파악됐다. 서울시는 2021년까지 서울의 전체 노후관을 단계별로 교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최근의 사고들을 계기로 지하시설물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미비점을 보완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