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년도 ‘이달의 6‧25 전쟁영웅’…홍은혜 여사 등 12명 선정

중앙일보 2018.12.13 10:15
국가보훈처가 오는 2019년도 '이달의 6·25 전쟁영웅'으로 12명을 선정했다고 13일 전했다. 사진 윗줄 왼쪽부터 1월 김영옥 미국 육군 대령, 2월 김한준 육군 대위, 3월 케네스 뮤어 영국 육군 소령, 4월 콘라도 디 얍 필리핀 육군 대위, 5월 조관묵 경찰 경감, 6월 김문성 해병대 중위, 아랫줄 왼쪽부터 7월 김재호 육군 일등병, 8월 홍은혜 여사, 9월 공해동 육군 하사, 10월 이성가 육군 소장, 11월 김금성 공군 준장, 12월 전병익 해군 중사. [사진 국가보훈처 ]

국가보훈처가 오는 2019년도 '이달의 6·25 전쟁영웅'으로 12명을 선정했다고 13일 전했다. 사진 윗줄 왼쪽부터 1월 김영옥 미국 육군 대령, 2월 김한준 육군 대위, 3월 케네스 뮤어 영국 육군 소령, 4월 콘라도 디 얍 필리핀 육군 대위, 5월 조관묵 경찰 경감, 6월 김문성 해병대 중위, 아랫줄 왼쪽부터 7월 김재호 육군 일등병, 8월 홍은혜 여사, 9월 공해동 육군 하사, 10월 이성가 육군 소장, 11월 김금성 공군 준장, 12월 전병익 해군 중사. [사진 국가보훈처 ]

 
국가보훈처가 13일 해군 최초의 군가 ‘바다로 가자’ 등의 작곡한 홍은혜 여사 등 내년도 ‘이달의 6‧25 전쟁영웅’ 12명을 선정‧발표했다.
 
‘이달의 6‧25 전쟁영웅’은 전쟁사 연구기관과 경찰‧각 군 등에서 추천을 받은 인물을 대상으로 군사편찬연구소 연구원 등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에서 심층 논의해 선정했다.
 
월별로 보면 내년 1월 김영옥 육군 대령을 시작으로, 2월 김한준 육군 대위, 3월 케네스 뮤어 영국 육군 소령, 4월 콘라도 디 얍 필리핀 육군 대위, 5월 조관묵 경찰 경감, 6월 김문성 해병대 중위다.
 
이어 7월에는 김재호 육군 일병이, 8월 홍은혜 여사, 9월 공해동 육군 하사, 10월 이성가 육군 소장, 11월 김금성 공군 준장, 12월 전병익 해군 중사가 명단에 포함됐다.
 
보훈처 관계자는 “올해는 6‧25전쟁으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인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전선을 넘나들며 혁혁한 공을 세운 전쟁영웅들이 발굴됐다”고 밝혔다.
 
1월 6‧25 전쟁영웅인 김영옥 미 육군 대령은 재미교포로, 전쟁 발발 소식을 듣도 자원 입대해 수많은 전공을 세웠다. 그는 1951년 5월 중공군의 제2차 춘계공세 때 구만산‧탑골 전투와 금병산 전투에서 직접 부대를 진두지휘해 승전했다.
 
4월 콘라도 디 얍 필리핀 육군 대위는 필리핀 제10대대 전투단 특수중대 중대장으로 참전해 율동전투에서 257고지를 탈환하는 전공을 세웠다. 그는 위기에 빠진 부하를 구하다 적 총탄에 맞아 전사했다. 유엔군 일원으로 싸웠고, 필리핀 최고 무공훈장과 한국 태극무공훈장을 받았다.
 
5월 조관묵 경찰 경감은 1950년 춘천경찰서 양구파견대 중대장으로 근무하던 중 인민군 제10사단 1개 연대 4000여명 규모의 패잔병에 맞서 싸웠다. 조 경감은 공격으로 통신이 두절된 상태에서도 2000여명의 양구시민을 후방으로 안전하게 피신시키던 중 전사했다.
 
7월 김재호 육군 일등병은 수도사단 제26연대 1대대 소총수로, 1952년 10월 6일 수도고지 전투에 참전했다. 그는 단신으로 적중에 뛰어 들어 총검을 휘두르며 수류탄을 투척, 중공군 격퇴에 기여했다. 김 일등병은 정전협정 체결 12일 전인 1953년 7월 15일 금성지구 전투에서 전사했다.
 
8월 홍은혜 여사는 초대 해군참모총장이었던 손원일 제독의 부인이다. 해군 최초의 군가 ‘바다로 가자’ 등 다수의 해군 군가를 작곡했다. 해군 최초의 전투함이자 건국 이래 최초의 해전 승전 기록을 남긴 ‘백두산함’의 구매 자금을 모으는데도 앞장섰다.  
 
보훈처는 “홍 여사는 6·25전쟁 중 부상병과 유족들을 돌보는데 헌신했으며 평생 해군과 6·25전사자 유가족을 위해 살았다”고 설명했다. 홍 여사는 ‘해군의 어머니’로 불리며 존경을 받았으며 지난해 4월 별세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