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나경원, 친박 지지로 당선…한국당 도로 박근혜당”

중앙일보 2018.12.13 08:57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잔류파’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원내대표에 취임한 것을 두고 “비박들이 전열을 가다듬어 전당대회를 모색하겠지만, 한국당은 이미 도로 박근혜당이 됐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까지 저항하던 친박들이 이제 탄핵에 동참했던 비박들에게 삿대질을 하기 시작한다”며 이같이 일갈했다.
 
그는 “친박중립을 자처했던 나 의원이 친박의 전폭적 지원으로 원내대표에 당선되자, 친박청산을 부르짖던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사라진다”며 “전원책 전 위원에 이어 외인부대가 퇴출되는 자연스러운 정치현상”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친박당 창당 움직임이 비박당 분열의 징조로 자연스럽게 바뀐다”며 “피나는 공천전쟁은 아직 남았지만 독자생존의 탐색전보다 훨씬 빨리 정가를 휘몰아칠 게 분명하다”고 전망했다.
 
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의 행보가 궁색하게 됐다”며 “정치는 남의 불행이 자기 행복으로 오지 않는다. 나의 불행은 당신의 불행으로 전이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국회는 한국당 내분으로 강경대결이 예상된다”며 “민주당이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