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지사 변호인단 선임...'특수통' 검사 출신 합류

중앙일보 2018.12.12 17:26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 연합뉴스]

 
'친형 강제입원' 등 3가지 혐의로 검찰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12일 변호인단을 꾸렸다.
 
이 지사는 변호인으로 이태형 변호사와 법무법인 화우의 김유범, 이상현, 오경민, 석동우, 김효정 변호사와 법무법인 평산의 강찬우, 하지인, 신성윤 변호사 등 9명을 선임했다. 이 지사의 재판은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형사1부(부장 최창훈)에 배당됐다.
 
변호인단 중 강찬우 변호사는 2015년 수원지검장을 끝으로 퇴직한 인물로 현직 시절 '특수통'으로 이름을 알렸다. 서울지검 특수2부 부부장, 대검찰청 중수3과장,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장, 대검 범죄정보기획관, 법무부 법무실장, 대검 반부패부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또 다른 변호인인 이태형 변호사는 수원지검 공안부장 출신으로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지목돼 검찰 수사를 받을 당시 김씨의 변호를 맡은 바 있다. 
 
이 지사의 재판은 성남지원이 오는 24일부터 2주간 겨울 휴정기에 들어가 휴정기 이후 공판준비기일 등을 거쳐 내년 2월쯤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