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韓日 외교장관 전화통화 "강제징용 판결 의견 교환"

중앙일보 2018.12.12 13:51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진 외교부 제공]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진 외교부 제공]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2일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과 전화통화를 하고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 판결에 관련한 양국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강 장관이 일본측에 징용문제에 대해 신중히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는 “강 장관이 이날 통화에서 판결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신중한 대응을 일본측에 촉구했다”며 “양 장관은 앞으로도 계속해 긴밀하게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