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군 올해의 '탑건'에 F-15K 조종사 이재수 소령…1000점 만점

중앙일보 2018.12.12 10:34
F-15K 조종사 이재수 소령. [사진 공군]

F-15K 조종사 이재수 소령. [사진 공군]

올해 공군 최고의 공중 명사수인 '탑건'(Top Gun)에 F-15K 전투조종사인 이재수(35·공사 54기) 소령이 선발됐다.
 
공군은 12일 서울 신길동 공군회관에서 이왕근 참모총장 주관으로 '2018년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시상식을 했다고 밝혔다.
 
시상식에서는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최고 득점자에게 주어지는 탑건에 공군 제11전투비행단(이하 11전비) 소속 F-15K 전투조종사 이재수 소령이 1000점 만점을 얻어 대통령상을 받았다.
 
이 소령이 탄 전투기는 시속 800~900㎞의 속도로 기동하며 사격해 기준직경 약 91㎝ 표적지를 약 51㎝의 범위에 정확하게 명중시켰다.  
 
이 소령은 모든 항목에서 완벽하게 임무를 수행해 감점 없이 1000점 만점을 받았다.
 
공군은 "이 소령이 평소 비행훈련에서 사격대회가 요구하는 훈련과 조작들을 무한 반복하고, 이미지 트레이닝을 함으로써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2006년 공군 소위로 임관한 이 소령은 2009년 F-15K 조종사로 선발돼 11전비 122 전투비행대대에 배속됐다.  
 
이 소령은 "이번 결과는 한정된 자원으로 많은 훈련 여건을 조성해준 부대와 한 치의 오차도 없이 항공기 및 무장을 지원해준 정비 요원, 그리고 사랑하는 가족의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상금 중 일부를 순직 조종사 자녀들을 위해 설립된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기부할 계획이다.
 
1960년 시작된 '보라매 공중사격대회'는 올해로 59회를 맞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