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트남, 말레이시아와 결승 1차전 2-2 무승부

중앙일보 2018.12.11 23:41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1차전이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부킷 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결승 1차전 원정경기에서 말레이시아와 2대2로 비겼다.  
 
베트남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15경기 연속 무패(7승 8무) 행진을 벌였으나, 기선 제압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적지에서 두 골을 뽑으면서 2008년 우승 이후 10년 만의 정상 복귀 가능성은 남겨뒀다.
 
베트남은 경기 전반 첫 골과 추가골을 연달아 터트리면서 2-0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곧바로 말레이시아가 만회골을 터트리면서 접전을 펼쳤다.
 
전반 22분 베트남의 판반득이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땅볼 크로스를 해줬고, 말레이시아 수비수가 확실하게 걷어내지 못한 공을 응우옌 후이훙이 오른발로 그대로 차 넣으면서 선제골이 나왔다.
 
베트남의 추가골은 3분 만에 나왔다. 판반득이 상대 문전에서 공을 뒤로 살짝 흘려주자 팜득후이가 그대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했다.  
 
베트남은 전반 36분 말레이시아의 샤룰사드에게 추격골을 내줬다. 말레이시아는 왼쪽 프리킥 기회에서 샤메르쿠티압바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샤룰 사드가 헤딩 골로 연결하면서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들어서도 말레이시아는 파상공세를 펼쳤고, 마침내 동점 골까지 뽑았다.
 
베트남은 도안반하우가 상대 선수 유니폼을 잡아당기는 바람에 후반 15분 프리킥을 내줬다.
 
말레이시아의 키퍼로 나선 사파위 라시드는 강하게 감아 찼고, 공이 대각선 골문에 꽂히면서 2-2 동점을 만들었다.
 
양 팀은 이후 치열한 공방을 벌였지만, 득점에 실패하면서 경기는 무승부로 끝이 났다.
 
베트남은 오는 15일 오후 9시 30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으로 말레이시아를 불러들여 결승 2차전을 치른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