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강남 삼성동 오피스텔 붕괴위험에 입주자 퇴거 조치

중앙일보 2018.12.11 22:18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강남구 삼성동 한 오피스텔을 찾아 주기둥 균열 등 현황을 살피고 있다.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강남구 삼성동 한 오피스텔을 찾아 주기둥 균열 등 현황을 살피고 있다. [사진 서울시]

서울 강남구 한 오피스텔이 붕괴위험에 노출돼 퇴거조치가 내려졌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와 강남구 공무원, 구조기술사 등은 이날 오후 신고를 받고 강남구청과 함께 삼성동 143-48 소재 대종빌딩 2층에서 주기둥 균열 등을 긴급 점검한 뒤 입주자들을 모두 퇴거시켰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이날 오후 8시쯤 현장을 방문해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입주자들을 퇴거시키라고 지시했다. 박 시장은 해당 오피스텔을 돌아보고 퇴거에 대한 안내판을 설치하는 등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라는 지시를 내린 뒤 40여분만에 자리를 떴다.  
 
박 시장은 “정밀진단을 신속히 진행해 철거 여부를 판단하고 입주자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자세한 상황 설명, 충분한 고시를 한 뒤 퇴거 조치할 수 있게 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당장 큰 사고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위험이 감지된 순간 신속히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며 “모든 사고에는 징후가 있게 마련인 만큼 모든 건축물, 시설물에 대해 언제든지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점검 결과 업무시설로 쓰이는 해당 건물은 기둥 단면이 20% 가량 손상돼있었다. 철근 피복 두께와 철근 이음 위치 등에도 문제가 발견됐다. 시는 “전문가 점검 결과 (건물이 안전진단 최하 등급인) E등급으로 추정되는 등 붕괴 발생 위험성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시는 기둥 내 철근 등에서 구조적 문제가 발견돼 주변을 보강하는 등 응급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건물은 지하 7층 지상 15층에 연면적 1만4799㎡ 규모로 1991년 준공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박 시장이 안전 부분에 대해 민감해 건물 균열 등에 대한 신고가 들어오면 현장 방문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번에도 해당 부서의 보고를 받고 예고에 없이 현장을 방문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강남구 삼성동 한 오피스텔을 찾아 주기둥 균열 등 현황을 살피고 있다.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강남구 삼성동 한 오피스텔을 찾아 주기둥 균열 등 현황을 살피고 있다. [사진 서울시]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