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당선에 바른미래당이 한숨 돌렸다는데...

중앙일보 2018.12.11 19:45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대대표 선출로 여야 관계도 달라질까.
나경원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일단 나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여야 관계의 원칙에 대해 “과감히 협상해 도울 것은 도와주지만 절대 안 되는 것, 당이 반대하는 것은 분명히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와줄 것’보다는 ‘지켜야 할 것’에 방점을 찍었다.  
 
이에 앞서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출마 정견발표에서 “지난 원내지도부가 소득주도성장의 핵심 법안인 근로시간 단축을 (여당과) 합의 통과시켰다. 출산주도성장으로 복지 포퓰리즘 논란을 야기해 보수정당 맞냐는 비판도 받았다"라며 “여당과 야합하지 않고 당차게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  
 
더불어민주당은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표하고 있다.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나 원내대표가 약속한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보수정당’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며 “한국당이 ‘유치원 3법’과 김상환 대법관 청문 동의안 등 시급한 현안 처리에 나서는 것이 건전한 국정 동반자로서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논평했다. 
 
전임 김성태 원내대표는 ‘들개’를 자처하고 '한놈만 팬다'며 단식 등 강도 높은 대여 투쟁을 벌였다. 민주당 관계자는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는 충돌하면서도 노조 출신이라는 공통점 때문에 서로 이해하는 측면이 있었는데 나 원내대표와는 뚜렷한 접점이 없다”며 “일단 협상장에서 부딪혀 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나경원 의원과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및 정책위원회의장 선출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나경원 의원과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및 정책위원회의장 선출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은 나 원내대표의 등장으로 한숨 돌리는 분위기다. 친박ㆍ잔류파의 지지를 받는 나 의원이 당선될 경우, 바른정당 출신 의원이 복당할 명분이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 한 의원은 “구심점이 약해진 당 입장에선 복당파 김학용 의원보단 나 의원이 당선되는 게 좀 낫다”고 말했다.  
 
하지만 나 원내대표도 바른미래당과 보수통합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메시지를 냈다. 나 원내대표는 “보수통합에 있어서는 늘 우리 당 문을 활짝 열어놔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당대 당 통합도 생각할 수 있지만, 일방적으로 할 수 있는 게 아니고 원하는 분들부터 함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당장 나 신임 원내대표 앞에 놓인 국회 현안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선거제 개편이다.   
 
나 원내대표 선출 후 바른미래당ㆍ민주평화당ㆍ정의당 등 야 3당은 일제히 “최우선 과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추진”이라는 논평을 내놨다. 나 원내대표도 “당내 의견 수렴을 해 입장을 정리한 후에 논의할 수 있다.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활동시한을 연장해 천천히 풀어가겠다”는 원칙론을 언급했다. 다만 정견발표 후 토론에서 “개인적 생각으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권력구조와 함께 논의될 문제”라고 말했다. 권력구조의 경우 개헌이 수반되어야 한다.
 
민주당과 입장차가 큰 유치원 3법에 대해서도 나 원내대표는 “우리 당의 대안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상임위인 교육위원회를 중심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성ㆍ김준영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