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해안 갯바위서 20대 숨진 채 발견…상의 벗겨진 채 부패

중앙일보 2018.12.11 19:28
11일 2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된 제주시 애월읍 가문동 해안가. [사진 제주해양경찰서]

11일 2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된 제주시 애월읍 가문동 해안가. [사진 제주해양경찰서]

제주의 한 해안 갯바위에서 2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해양경찰대가 수사를 벌이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1일 오전 11시29분쯤 제주시 애월읍 가문동 해안 갯바위에서 김모(26ㆍ제주시)씨가 숨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김씨는 상의가 벗겨졌고 청바지를 입고 있었다. 육안으로는 몸에 별다른 상처가 없었으나 부패가 진행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김씨의 시신을 수습해 제주시 내 병원에 안치했다.  
 
해경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고 김씨의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11일 2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된 제주시 애월읍 가문동 해안가. [사진 제주해양경찰서]

11일 2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된 제주시 애월읍 가문동 해안가. [사진 제주해양경찰서]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