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회찬 부인 운전기사 "드루킹이 준 게 돈일 수도 있겠다 짐작"

중앙일보 2018.12.11 17:50
드루킹 김동원씨. [연합뉴스]

드루킹 김동원씨. [연합뉴스]

'드루킹' 김동원씨가 고(故) 노회찬 전 의원에게 제공한 불법 정치자금을 직접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이 법정에서 "돈이라고 짐작은 했으나 확실하지는 않다"고 증언했다.
 
경공모 회원으로 노 전 의원 부인의 운전기사 역할을 했던 장모씨는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씨 등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 속행 공판에서 이렇게 말했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드루킹 김씨가 20대 총선 직전이던 2016년 3월 노 전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 5000만원을 준 것으로 파악하고 재판에 넘겼다. 이 가운데 3000만원은 김씨가 노 전 의원 부인의 운전기사이던 장씨에게 전달해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특검은 파악했다.
 
장씨는 당시 상황을 두고 "회원들에게 강의비 명목으로 걷은 돈을 혹시라도 전달하려는 것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도 "그러나 열어보지 않고 전달해 달라고 해서 (그대로 했기에) 100% 아는 건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김씨에게 "느릅차를 (노 전 의원의 부인에게) 전달해달라"고 들었고 실제로 노 의원의 부인을 집에 데려다주면서 느릅차라며 전해줬다고 했다.
 
장씨는 이후 경공모 회원과의 채팅에서 "노 전 의원 부인에게 남편한테 느릅차의 전달 여부를 물으니 '운전하는 사람이 신경 많이 쓰는 것 같다고 하니 (노 전 의원이) 웃더라'는 대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다른 회원이 "모자라나 보군요"라 말하자 장씨는 "서울보다 여기가 스케일이 커서 더 많이 든다"고 답했다.
 
이 채팅방에서 '서울', '스케일' 등을 운운한 이유에 대해 장씨는 "오해할 여지가 있는 내용 같다"며 "하지만 평소 캠프에서 후원금을 모집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어서 생각없이 한 대답이었다"고 진술했다.
 
장씨는 당시 자신이 전달한 것이 돈일 수도 있다고 짐작은 했지만, 확실한 것은 모른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