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신임 원내대표 "文 정부 맞서 하나로 뭉치자"

중앙일보 2018.12.11 17:40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 당선된 나경원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선거가 끝난 뒤 의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김경록 기자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 당선된 나경원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선거가 끝난 뒤 의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김경록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신임 원내대표가 11일 경선 직후 “(당 소속 의원들이) 분열이 아닌 통합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나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경선 직후 기자들을 만나 “이제 우리 당에선 정말로 지긋지긋한 계파 이야기가 없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게 중책을 맡겨줘 감사하지만, 앞으로 해야할 일들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오늘 의원들은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제 정말로 우리가 하나가 돼야 한다. 문재인 정부의 폭주, 아마 무서울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헌법 가치를 파괴하는 속도, 대한민국 판을 바꾸려는 시도는 정말 해야 할 일이 많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나로 뭉치자, 그래서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막아내고 지켜내야 할 가치를 같이 지켜가길 바란다”며 당내 통합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한국에서 기적의 경제를 이룬 당”이라며 “이제 이 어려운 시기에 국민들이 먹고사는 문제부터 꼼꼼히 챙겨서 제2의 경제의 기적을 만들 수 있는 기반을 만들자”고 당부했다.
 
나 신임 원내대표는 “그간은 (당 내) 한 분, 한 분 만나서 이야기할 기회가 없었는데 원내대표 선거 하면서 각 의원의 역량을 알게 되고 가치와 철학을 알게 돼 좋았다”며 “제가 부족하지만, 함께 하면 한국당이 총선 승리하고 정권교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나 의원은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인 정용기 (재선·대전 대덕구) 의원과 함께 당 의원 103명 중 68표를 득표했다. 상대 후보였던 김학용 의원과 러닝메이트 김종석 의원은 35표를 얻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