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관광 ‘2019년 비전선포식’

중앙일보 2018.12.11 16:37
롯데관광개발(대표이사 사장: 백현)이 지난 7일 강원도 속초 코레일 낙산연수원에서 경영진 및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비전선포식’을 가졌다.  
 
선포식에서는 2018년도 주요현안사업 결과보고와 2019년도 경영목표가 제시 됐다. 롯데관광은 2019년 경영목표로 ▲신규 데스티네이션 및 전세기 상품 발굴 ▲성공적인 전세선 운영 ▲고객 마케팅 강화를 제시했다. 롯데관광은 제시한 3대 목표를 통해 질적 발전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여행사로서의 기본을 최우선으로 여겨 역할 강화는 물론 가치창출까지 기대했다.  
 
2019년 경영 목표 성공을 위해 롯데관광은 한 발 앞서 사업을 시작했다. 오는 1월 이집트 카이로 직항 전세기 상품을 판매하여 모객을 완료 한 상태이다. 이집트 이외에도 북해도 도동, 요나고 등 전세기 상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선보이고 있다.  
 
운항 10주년을 맞는 크루즈 전세선 사업 역시 순항 중이다. 역대 최다 항차로 5월과 10월 각 3항차와 2항차를 운영한다. 고객 마케팅 강화를 위해서는 지난 11월 한국표준협회 선정 KS-CQI 콜센터품질지수 여행사 부문 1위를 차지한 이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내부 프로그램도 구축 중에 있다.    
 
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백현 사장은 “롯데관광이 제시한 3대 목표는 기본에 충실한 지속가능사업을 통해 중장기적 가치를 창출하고자 함이다”라며 “2019년 경영 목표를 통해 혼란스러운 여행업계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입지를 견고히 하여 고객들에게 보다 신뢰받는 여행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