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취임 일성도 ' 최저임금 보완'…“기업인과 가장 많이 만나는 부총리될 것”

중앙일보 2018.12.11 13:49
문재인 정부 2기 경제팀을 이끌게 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취임사에서도 ‘최저임금 보완’ 필요성을 밝혔다.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속도 조절 작업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홍남기 부총리 11일 공식 취임
"책무는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
"기업과 시장이 펌프질 해야할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홍 부총리는 11일 취임사에서 “시장기능으로 부족하거나 민간의 도전과 혁신을 뒷받침할 수 있는 정책들은 그 속도와 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며 “반면 최저임금 등과 같이 시장의 기대에 비해 속도가 빨랐던 일부 정책들에 대해서는 적극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홍 후보자는 청문회에서“최저임금은 내년부터 시장 수용성, 지불 여력, 경제파급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되도록 하겠다”며 “당장 내년 최저임금 결정 구조 개편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국민이 저와 여러분에게 주신 책무는 명료하다.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를 만들어 달라는 것”이라며 “핵심은 혁신성장, 소득주도성장, 공정경제라는 3축 기조가 잘 녹아있는‘포용적 성장의 길’을 반드시 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① 전방위적 경제활력의 제고 ② 우리 경제 체질개선 및 구조개혁 ③ 우리 경제 사회의 포용력 강화 ④ 미래대비 투자 및 준비를 흔들림 없이 빠른 속도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3가지 벽’을 허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경제 불안 심리의 벽을 허물어야 한다”며 “기업이 공정한 룰 아래서 자신감을 가지고 투자하고, 일자리를 만들도록 해 나가자”고 했다. 이어 “이제는 기업과 시장이 강한 펌프질을 해야 할 때”라며 ”정부는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마중물을 계속 부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인들을 가장 많이 만나는 부총리가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홍 부총리는‘이해관계의 조정 벽’을 허물어야 할 과제로 꼽으며 “첨예한 이해관계를 조정하지 못하면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대타협을 위한 노력을 적극 실행하겠다”며  “핵심과제에 대해서는 내년 상반기까지 매듭짓겠다는 각오로 구체적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성과로 말하고 성과로 승부 내야 한다. 프레임에 갇힌 정책 논쟁에서 벗어나자”며“‘정책 성과에 대한 불신의 벽’을 뛰어넘자”고 말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