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작가 로타 "모델 신체접촉 인정, 강제추행은 아니다"

중앙일보 2018.12.10 18:52
여성 모델을 성추행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사진작가 로타(40·본명 최원석)가 10일 서울서부지법 형사6 단독 이은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모델과 신체 접촉을 한 점은 인정하지만 강제추행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여성 모델을 성추행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사진작가 로타(40·본명 최원석)가 10일 서울서부지법 형사6 단독 이은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모델과 신체 접촉을 한 점은 인정하지만 강제추행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여성 모델을 성추행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사진작가 로타(40·본명 최원석)가 "모델과 신체 접촉을 한 점은 인정하지만 강제추행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최씨 측 변호인은 10일 서울서부지법 형사6 단독 이은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피해자 동의가 있었기 때문에 강제추행으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추행이 발생한 이후 피해자 A(26)씨가 최씨와 일정한 관계를 유지했다는 점도 강제추행이 아니라는 근거"라고 덧붙였다.  
 
최씨는 2013년 6월 모델 A씨를 촬영 도중 휴식시간에 동의 없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강제추행하고 이듬해인 2014년 모델 B(23)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최씨가 촬영 중 모델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은 올해 2월 처음 제기됐다. 피해를 봤다고 주장한 모델은 총 3명이었지만 1명은 경찰에 피해 내용을 진술하지 않았다.
 
검찰은 최씨가 다른 모델을 성폭행한 혐의도 수사했으나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보고 A씨에 대한 강제추행 혐의만 적용해 올해 10월 최씨를 재판에 넘겼다.
 
재판부는 내년 1월 16일 2회 공판에서 A씨를 증인으로 불러 심문할 예정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