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머리’ 놀리는 후배 살해한 中동포 영장

중앙일보 2018.12.10 17:36
포항 북부경찰서. [뉴스1]

포항 북부경찰서. [뉴스1]

경북 포항북부경찰서는 '대머리'라고 놀린 후배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중국 동포 A씨(57)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오후 3시45분쯤 포항시 북구 창포동 자신의 원룸에서 같은 중국 동포인 후배 B씨(45)와 술을 마시던 중 최씨가 자신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대머리'라고 놀리자 화가 나 부엌에 있던 흉기로 B씨를 두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다. 
 
경찰은 사건 당시 함께 술을 마시던 C씨(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를 조사할 방침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