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美 NIH "스마트폰 장시간 사용한 어린이, 뇌 구조 바뀐다"

중앙일보 2018.12.10 16:16
  
스마트폰 유아 중독 자료사진 (해당 기사와 직접 연관 없음) [중앙포토]

스마트폰 유아 중독 자료사진 (해당 기사와 직접 연관 없음) [중앙포토]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비디오게임 등에 자주 노출된 어린이들의 뇌가 실제로 물리적 변화가 생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의 심층 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10일(현지시간) 국립보건원(NIH)이 지원하는 장기연구 사업 중 하나인 9~10세 어린이 4500명 대상 뇌 영상 분석작업 결과를 일부 공개했다. 연구 결과 하루 7시간 이상 모바일과 비디오 게임기를 사용하는 어린이들에게서 대뇌 피질의 두께가 정상보다 더 빨리 얇아지는 현상이 발견됐다. 또한 하루 2시간 넘게 이들 기기의 화면을 들여다보는 어린이들은 사고와 언어 능력 테스트에서 다른 어린이들보다도 낮은 점수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가이야 다울링 NIH 연구국장은 이에 대해 “대뇌피질의 두께가 얇아지는 속도의 차이가 뚜렷한 것은 맞지만, 성급한 결론을 내리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며 “(이 결과가) 기기 사용 시간이 원인인지, 유해한 것인지는 모른다. 시간을 두고 (장기간) 추적해야만 우리가 단편적으로 확인한 이런 차이와 연관된 결과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NIH는 총 3억 달러의 자금을 지원해 10년에 걸쳐 9~10세 어린이 1만 1000여명을 대상으로 소년기의 경험이 뇌 구조, 정서 발달과 정신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하는 '소년기 뇌인지 발달(ADCD)'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NIH는 모바일 기기가 뇌 구조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더 자세한 데이터를 내년 초 공개할 예정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