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풀 서비스 반대"…국회 정문서 택시기사 분신 사망

중앙일보 2018.12.10 15:15
10일 오후 2시께 서울 여의도 국회경비대 앞 국회대로에서 택시기사 최 모 씨가 자신의 택시 안에서 몸에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러 분신을 시도했다.   [연합뉴스]

10일 오후 2시께 서울 여의도 국회경비대 앞 국회대로에서 택시기사 최 모 씨가 자신의 택시 안에서 몸에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러 분신을 시도했다. [연합뉴스]

 
카카오 카풀 출시에 반발한 택시노조원으로 추정되는 최모(57)씨가 10일 국회 앞에서 분신을 시도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택시 노조원으로 알려진 최씨는 정차된 택시 운전석에서 온몸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방화했다.
 
영등포경찰서 경찰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국회의사당 외곽에 조수석에 휘발유 통을 실은 택시 한 대가 다가왔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경찰이 검문을 시도하자 최씨는 여의2교 방면으로 도주했고, 순찰차가 추적했으나 이내 차량내부가 연기에 휩싸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화 즉시 경찰관이 택시 운전석 유리를 깨고 소화기로 화재를 진화했으며, 최씨는 119에 의해 인근 화상전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했다.
 
경찰 관계자는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도입에 반대해 최씨가 몸에 불을 질렀다”고 분신 사유를 설명했다.
 
같은 날 전국택시노동조합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업계 주요 4개단체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카카오택시 앱 이용 거부 운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