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땐 미안했소" 62년전 무임승차 갚은 노인

중앙일보 2018.12.10 14:01
김씨가 금호고속 직원에게 남긴 손편지 [사진 연합뉴스]

김씨가 금호고속 직원에게 남긴 손편지 [사진 연합뉴스]

  
 
 한 70대 노인이 62년 전 자신이 10대 시절 저지른 무임승차를 고백하며 버스비를 갚았다.
 
금호고속은 최근 서울 서초구 반포동 고속버스터미널 내 금호고속 사무실로 김모(78)씨가 찾아와 62년 전 버스비를 갚았다고 10일 밝혔다. 금호고속에 따르면 김 할아버지는 손 편지와 함께 현금 10만원을 직원에게 전했다고 한다. 
 
김씨는 1956년 당시 16살에 전북 전주에서 순창으로 향하는 버스에 탑승했다. 당시 돈이 없었던 김씨는 승차권을 걷던 차장에게 면박과 꾸지람을 당했으나 목적지까지는 무사히 닿을 수 있었다. 당시 해당 고속버스는 금호고속의 전신인 광주여객이 운행했으며 버스비는 20원이었다. 현재 요금은 6600원이다. 
 
김 할아버지는 62년 전 내지 못한 버스비를 당시 금액 기준 500배, 현재 운행비(6600원) 기준으로도 15배가 넘는 요금으로 갚은 셈이다. 
 
금호고속 관계자는 “김씨가 '지금이라도 마음의 빚을 갚게 돼 홀가분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금호고속은 김씨가 건넨 10만원을 매해 연말 광주·전남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는 '사랑의 동전 모으기' 성금에 보탤 계획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