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거주자, 경기도 아파트 최다 매입 지역은 '남양주'

중앙일보 2018.12.10 11:14
수도권 동북부의 대표 주거지로 떠오르는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전경.

수도권 동북부의 대표 주거지로 떠오르는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전경.

올해 서울시 주민이 경기도 내에서 아파트를 가장 많이 사들인 곳은 남양주시로 나타났다. 
 

1~10월 경기도 5만 가구 사들여
김포·용인·고양·하남 등도 집중
서울 인접하고 입주물량 많아

10일 부동산 정보업체인 부동산인포가 한국감정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1~10월 서울 거주자는 경기도에서 5만7951가구의 아파트를 산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매매 거래량(4만6787가구)보다 23.9% 늘었다. 지역별로는 남양주시가 6241가구로 가장 많이 거래됐다. 남양주시는 올해 아파트 입주가 본격화한 다산신도시가 개발되는 지역이다. 그다음으로 한강신도시가 있는 김포(6110가구)와 용인(5926가구), 고양(5539가구), 하남(4002가구)이 거래가 많은 '톱5'에 이름을 올렸다. 모두 택지지구나 민간도시개발사업지구가 건설되고 있어 서울 등 외지인의 주택 수요가 많은 곳으로 평가받는 지역이다. 
 
동탄1·2신도시가 있는 화성(3498가구)과 시흥(2726가구), 부천(2500가구), 의정부(2336가구), 성남(2185가구)이 뒤를 이었다. 이들 상위 10곳에서 서울 거주자가 매입한 아파트는 경기도 전체의 70.8%를 차지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지난해 서울 거주자들이 아파트를 많이 산 지역 상위 10곳 중 9곳이 올해와 같다"며 "대부분 서울과 인접한 곳으로, 입주물량이 많았거나 교통 등 개발 호재를 갖춘 지역"이라고 말했다. 이남수 신한은행 도곡PWM센터 PB팀장은 "치솟는 서울 집값과 전셋값에 부담을 느낀 세입자들이 실거주 목적으로 경기도에 집을 산 사람도 있겠지만, 투자 목적으로 아파트를 사들인 서울 거주자도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지역은 신규 분양시장에서도 인기가 높았다. 지난 5월 하남시 미사강변도시에서 분양한 주상복합 단지 '미사역 파라곤'은 평균 10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809가구 모집에 8만4875명이 몰린 것이다. 지난 9월 남양주시 다산동에서 나온 '다산 해모로'(도농1-3구역 재개발)는 1순위 청약 경쟁률이 21대 1이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