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교황 내년 방북하나···"실무진 방북 사전작업 시작"

중앙일보 2018.12.09 09:38
교황청 내부 사정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교황청은 교황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서 북한과의 접점을 만들기 위한 물밑 노력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8일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10월 교황청을 공식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교황 초청 의사를 전달받고 "북한에서 공식 방북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답했다. 지난 10월 교황청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프란치스코 교황(오른쪽). [연합뉴스]

교황청 내부 사정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교황청은 교황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서 북한과의 접점을 만들기 위한 물밑 노력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8일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10월 교황청을 공식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교황 초청 의사를 전달받고 "북한에서 공식 방북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답했다. 지난 10월 교황청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프란치스코 교황(오른쪽).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을 준비하기 위해 교황청 내 실무진이 움직이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황청 내부 사정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교황청은 교황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서 북한과의 접점을 만들기 위한 물밑 노력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계자에 따르면 교황청은 교황이 지난 10월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한 방문 의사를 확고하게 밝힌 만큼 실무선에서 교황 방북을 위한 사전 작업을 시작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10월 교황청을 공식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교황 초청 의사를 전달받고 "북한에서 공식 방북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답한 바 있다.
 
교황청과 북한과의 공식 관계는 3∼4년 전부터 단절됐지만 최근 산테지디오처럼 그동안 꾸준히 북한과 교류의 끈을 이어온 산하 인도주의 자선단체 등을 매개로 북한과 접촉을 이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이날 미국 언론인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019년도에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이 성사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한 데 대해서도 의문을 표했다.  
 
VOA는 "교황청 관계자가 '2019년에 (교황의 방북이)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며 "이미 해외 순방 일정이 꽉 찼고 모두 북한보다 (방문이) 쉬운 나라들"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교황청은 북한에서 공식 초청장이 오면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북할 수 있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왔다. 북측의 초청장이 아직 도달하지 않은 현시점에서 교황의 내년 순방 계획에 북한을 포함하지 않은 건 당연한 일이라는 게 교황청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내년에 교황이 방문 의사를 밝힌 나라들 가운데 일본 등도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나오지 않았다"며 "아직 순방 계획이 잡혀 있지 않다는 이유로 내년 교황의 방북이 성사되지 않을 거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교황청 공보실이 현재까지 확인한 교황의 내년 순방지는 내년 1월 22∼27일 파나마, 2월 3∼5일 아랍에미리트(UAE), 3월 30∼31일 모로코 등 총 3곳이다. 교황은 가톨릭세계청년대회 참석차 파나마를, 가톨릭과 이슬람이라는 서로 다른 종교 간의 대화와 화해를 위해 UAE와 모로코를 찾을 예정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