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조용철의 마음 풍경] 우리 힘내자

중앙일보 2018.12.09 01:00
찬바람이 불어도 좋아.
그대와 함께라면 어딘들 못 가리.
험한 파도 헤치고 나아가는 배처럼
우리 둘이 극복하지 못할 고난은 없어.
지난 한 해도 정말 고마웠다.
새해도 우리 힘내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