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매년 전 세계 135만명 교통사고로 사망”…24초에 1명꼴

중앙일보 2018.12.08 01:26
독일 아우토반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독일 아우토반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매년 전 세계에서 24초에 1명꼴인 135만명이 교통사고로 숨지고 있다며 세계보건기구(WHO)가 7일(현지시간) 각국에 대책 마련을 호소했다.
 
WHO는 이날 펴낸 보고서에서 5∼29세의 어린이, 청소년 세대의 가장 큰 사망 원인이 교통사고라면서 최근 3년 동안 2015년과 비교해 매년 10만명가량 사망자가 더 많았다고 우려했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교통사고 통계를 다뤘던 이전 보고서에서는 연간 사망자 수가 125만명 선이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교통사고를) 이동을 위해 지불하는 대가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어떤 행동도 하지 않는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검증된 해법이 존재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WHO는 “사망자 수가 늘긴 했지만, 인구·차량 증가를 고려했을 때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정체된 수준이라고 볼 수 있다”며 “선진국, 중진국을 중심으로 교통사고를 줄이려는 노력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저소득 국가들은 교통사고 위험이 선진국보다 3배가량 높았고 사망자 수를 줄이는 데도 실패했다.
 
아프리카는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26.6명이었던 반면 유럽은 9.3명이었다.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의 절반 이상은 보행자 또는 자전거, 오토바이 등 이륜차 운전자였던 것으로 집계돼 보행자를 위한 대책 마련도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