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국회 기재위, 홍남기 경제부총리 후보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중앙일보 2018.12.08 00:03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사진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사진 연합뉴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7일 전체회의를 열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기재위는 이날 본회의 정회 도중 개의해 홍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기재위 보고서에는 “후보자는 정부의 주요 정책 추진 과정에서 핵심적 역할을 수행해 왔기 때문에 전문성과 추진력을 갖췄다”며 “특히 소득주도성장과 함께 혁신성장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해 우리 나라가 당면한 경제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고 평가가 담겼다. 

다만 야당의 목소리를 반영해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즉각적 폐기,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속도 조절 등 경제정책 방향의 과감한 전환이 요구되고 있으나 후보자는 방향전환에 대한 적극적 의지를 보여주지 못했다는 지적이 있다”고도 명시했다.

 
홍 후보자의 도덕성과 관련해서는 “행정고시 합격 후 만성 간염으로 전시근로역 대상 판정을 받은 과정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었다”며 “이에 대해 후보자는 정상적 신체검사 규정과 절차를 거쳤고 지금도 간염을 치료하고 있다고 소명했지만, 의학적 근거자료를 보존기한이 지났다는 이유로 제출하지 못했다”고 적었다. 
 
홍 후보자의 향후 임무에 대해 보고서는 “엄중한 경제상황 속에서 후보자는 양극화 해소, 성장잠재력 제고,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한다”며 “가계부채, 미중 무역마찰 등 대외 경제리스크에 적정하게 대응하는 한편 우리 경제의 체질 개선과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적극적으로 경제 정책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기재위는 이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채택한 뒤 예산부수법안 처리를 놓고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의 강력한 반발에 정회됐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