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사진] 찬 바닥에 이불깔고 누운 손학규 “제 목숨 바칠 것”

중앙일보 2018.12.07 00:57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7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합의 한것과 관련해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7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합의 한것과 관련해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도 개혁을 뺀 예산안 합의에 “기득권 양당의 기득권 동맹”이라며 강하게 반발하며 당 대표들이 ‘줄단식’에 돌입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예산안 처리 결의를 취소하고 선거제 개혁에 나서야 한다”며 “제 나이가 일흔이 넘었는데 무슨 욕심을 갖겠나. 이 시간부터 저는 단식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양당이 예산안을 처리하고서 그 다음에 선거법을 처리하겠나, 어림도 없다”며 “선거제 개혁과 예산안 처리는 함께 가야 한다. 함께 갈 때까지 제가 단식하고 그것이 안 되면 저는 의회 로텐더홀에서 민주주의를 위해 제 목숨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또 “양당이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저렇게 짬짜미로 합의했다”고 비판하며, 이 시간 이후로 모든 정치 일정과 개인 일정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나아가 “민주당과 한국당이 언제 그렇게 서로 협조를 했나”라고 반문하며 “민주당과 한국당은 민주주의를 팔지 말 것을 엄중 요구한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7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합의 한것과 관련해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7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합의 한것과 관련해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비교섭단체가 할 수 있는 일은 우리를 던지는 것”이라며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민주평화당은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앞글자를 따 이번 예산 합의를 “민자당의 뒷거래”라며 “뒷거래 조건으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의심한다”고 논평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7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합의 한것과 관련해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7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합의 한것과 관련해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