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재명 지지자들, 민주당사 앞에서 “인격 살인적 행태…징계 부당”

중앙일보 2018.12.06 22:38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지지자들은 6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부분 언론은 이 지사 부부에 대해 팩트 체크나 방어권 보장 없이 편파보도함으로써 마녀사냥식 조리돌림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이 지사의) 부인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안팎의 인격 살인적 행태는 민주사회에서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라며 “대통령과 당 지지율 하락의 원인을 이 지사에게서 찾아 징계하려 한다면 매우 부당하고 억울한 일”이라고 했다.
 
이들은 또 “일부 당원들은 이러한 부당한 상황에 대한 이 지사의 당연한 항변을 문제 삼아 집단적으로 이재명 지사 출당을 당 지도부에 요구했다”며 “이는 정치인 이전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정당한 민주적 권리를 억압하고 박탈하려는 것으로 민주 정당의 구성원으로서 할 일은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기소된 내용을 갖고 이 지사 징계에 대한 당론을 정하겠다는 원내대표의 발언을 저희는 언론을 통해 접했다”며 “이는 무죄 추정의 원칙을 부정하는 것으로 민주당의 기본 정신을 위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저희는 민주주의와 인권 그리고 당면한 적폐청산에 필수적인 당의 단결을 생각하지 않고 오로지 경쟁자 죽이기에 몰두하는 것처럼 보이는 일부 당원들의 당동벌이(黨同伐異) 식 행동을 묵과할 수 없다”며 “만일 이러한 행동이 성공한다면 시중에 떠도는 말처럼 제2, 제3의 피해자가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지금은 분열 없이 단결해 적폐세력들에 대한 투쟁의 깃발을 높이 들어야 할 때”라며 “이재명 지사에 대한 징계가 부당하다는 것을 당 대표와 당 지도부가 결정해 달라”고 호소했다.
 
총 26개의 이 지사 지지자 단체는 이 같은 내용의 건의문과 4500여명의 서명부를 회견 후 이해찬 대표 측에 전달했다. 지지연대는 앞으로도 서명운동을 벌여 2, 3차 서명원부를 모아 이 대표 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