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병준 “한라산·남산타워 얘기만…청와대가 김정은 여행사냐”

중앙일보 2018.12.06 21:12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김병준 비대위원장(오른쪽)이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김병준 비대위원장(오른쪽)이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 가능성과 관련 갖가지 예측이 난무하는 데 대해 “우리가 분명히 해야 할 것은 본말이 전도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답방을 약속했으니 지키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지금 시점에서의 답방은 북한 비핵화의 의미 있는 진전과 대한민국 국민과 국제사회를 향해 핵을 포기하겠다고 공개적으로 의지를 표명하는 답방일 때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도 청와대도 통일부 장관도 어느 누구도 답방에 대해서 비굴할 정도의 간절한 희망만 얘기할 뿐 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에 대한 진전된 입장을 어떻게 끌어내겠다는 구상을 밝히는 사람이 없다”며 “결국 북 비핵화의 의미 있는 진전이라는 알맹이는 쏙 뺀 채 사회에서는 연내 답방이라는 껍데기만 이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남한에 오면 한라산을 가느냐 안 가느냐, 남산타워를 가느냐 안 가느냐, 남북이 화려한 공연을 펼치느냐 이런 얘기만 있지 비핵화 문제에 대한 얘기는 잘 안 나온다”며 “청와대가 여행사, 이벤트 회사, 기획사는 아니지 않냐”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 비핵화의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룰 수만 있다면 (답방 시점이) 연말이면 어떻고 내년이면 어떻나”라면서 “북한 제일주의, 남북관계 우선주의로 김 위원장과의 관계에만 신경 쓰는 것 같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전날 토론회에서 김 위원장이 답방하면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보여주자고 한 발언을 인용하면서 문 대통령을 겨냥해 “지도자라면 본말이 전도돼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절대 잊지 말아야 한다”며 “김 위원장에게 뭘 얻어내고 보여줄 것인가에 대한 계획을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