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13일만에 유튜브 1억뷰···삼성전자 상무 승진한 여성

중앙일보 2018.12.06 16:09
삼성전자 'Voice Forever' 영상 캡처 [사진 유투브]

삼성전자 'Voice Forever' 영상 캡처 [사진 유투브]

 
삼성전자가 6일 임원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인도 시장을 공략해 지역 특화 마케팅을 벌였던 여성 인력 등이 승진자 명단에 포함돼 주목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임원 158명을 승진시키는 '2019년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직급별로는 부사장 13명, 전무 35명, 상무 95명 등이다. 이 중 외국인 및 여성인력 승진자는 11명으로 2017년 5월(3명), 2016년(10명)보다 소폭 늘었다. 
 
승진자 중 서남아총괄 마케팅팀 송명숙 상무는 마케팅 전문가로 인도지역 특화 사회공헌 캠페인을 통해 인도 유튜브 최단 기간 1억뷰를 달성하는 데 기여한 인물이다. 
 
유튜브에 공개된 삼성전자 '보이스 포에버(Voice Forever)' 광고 영상은 목소리를 서서히 잃어가는 희귀질환인 운동신경원질환(MND)을 앓고 있는 엄마와 딸의 이야기를 담았다. MND 환자인 엄마의 목소리를 빅스비에 구현해 엄마가 병상에 누워 함께하지 못할 때에도 빅스비와 홈 사물인터넷(IoT)을 통해 딸이 학교 숙제를 하는 등의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딸의 숙제를 엄마 목소리를 구현한 빅스비가 도와주는 식이다.
  
해당 영상은 지난 9월 공개 13일만에 유튜브 조회수 1억건을 넘어 유튜브에 게시된 역대 광고 영상 중 최단기간 1억뷰를 돌파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12월 현재 해당 영상은 2억 93만뷰를 넘어선 상태다. 삼성전자 서남아총괄은 이 밖에도 가족애를 광고한 '라훌 패밀리'를 통해 인도 특유 유머 코드를 담아 홈IoT와 빅스비를 인도 소비자에게 친근하게 알렸다는 평가도 받는다.
 
이밖에 인도 시장 매출 확대 및 신규 사업 기반을 구축한 공로를 인정받은 네트워크사업부 서남아BM그룹장 박현아 상무, 인도연구소장으로서 파운드리 IP개발 등 다양한 개발 과제를 이끈 DS부문 SSIR 발라지 소우리라잔 상무 등도 현지 외국인·여성인력 승진자에 이름을 올렸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