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하늘도 박항서호 돕는다...‘동남아 최강’ 태국, 스즈키컵 결승행 좌절

중앙일보 2018.12.06 07:25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한 말레이시아의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한 말레이시아의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2018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챔피언십(이하 스즈키컵) 우승에 한 발 다가섰다. 강력한 우승 후보 태국이 결승 진출에 실패하며 어부지리를 얻었다.
 
태국은 5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스즈키컵 4강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두 골씩 주고 받은 끝에 2-2로 비겼다. 지난 1일 4강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두 팀은 원정 다득점을 우선하는 대회 규정에 따라 희비가 엇갈렸다. 원정 2차전에서 두 골을 기록한 말레이시아가 태국을 제치고 결승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말레이시아가 이 대회 결승에 오른 건 지난 2014년 이후 4년 만이다. 대회 최다 우승팀(5회)이자 올해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 받은 태국은 대회 3연패의 문턱에서 좌절했다.
스즈키컵 결승행에 실패한 직후 울면서 자국 대표팀을 격려하는 태국 팬들. [AP=연합뉴스]

스즈키컵 결승행에 실패한 직후 울면서 자국 대표팀을 격려하는 태국 팬들. [AP=연합뉴스]

 
결승에서 태국과의 맞대결을 예상했던 베트남 입장에서는 우승에 한 발 다가설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을 맞이한 셈이 됐다. 베트남은 조별리그에서 한 조에 속한 말레이시아에 2-0으로 완승을 거둔 바 있다.
 
현재 베트남은 필리핀과 4강전 진행 중인데, 지난 2일 원정 1차전에서 2-1로 승리한 바 있어 6일 열리는 2차전에서 무승부 이상의 성적만 거두면 결승에 올라갈 수 있다. 베트남이 결승에 오를 경우 우승컵을 품에 안았던 지난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결승전은 오는 11일과 15일 홈&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진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말레이시아의 스즈키컵 결승행을 이끈 탄 쳉 호 감독. 동남아축구를 대표하는 지장이다. [AP=연합뉴스]

말레이시아의 스즈키컵 결승행을 이끈 탄 쳉 호 감독. 동남아축구를 대표하는 지장이다. [AP=연합뉴스]

태국을 꺾고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한 직후 팬들과 함께 환호하는 말레이시아 선수들. [AP=연합뉴스]

태국을 꺾고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한 직후 팬들과 함께 환호하는 말레이시아 선수들. [AP=연합뉴스]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