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사람 죽는데 웃어?" 난방공사 사장 백석역 보고 논란

중앙일보 2018.12.05 13:44
  
4일 오후 8시43분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백석역 3번 출구 인근에서 발생한 온수 배관 파열 사고로 주변에 수증기가 가득 차 있다. 김성룡 기자

4일 오후 8시43분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백석역 3번 출구 인근에서 발생한 온수 배관 파열 사고로 주변에 수증기가 가득 차 있다. 김성룡 기자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주변에서 지난 4일 발생한 열 수송관 파열사고로 2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상황 보고 현장에서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의 보고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뉴시스는 5일 이날 오전 0시쯤 백석2동 주민센터에서 이재준 고양시장, 이윤승 고양시의회 의장, 시의원 등 관계 공무원들이 모여 상황파악 보고회를 갖는 과정에서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이 웃음 섞인 보고를 했다고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황 사장은 이 자리에서 “100도 가까운 온도이고 직접 닿으면 위험한 상황이었다. 통상적으로 수송관이 파열되면 징후가 나타나는데 이번 사건은 어떤 징후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내구연한이 통상적 50년인데 1991년 매설된 사고 열 수송관이 지반 침하로 주저앉는 상황도 있고 노후 가능성도 있는 만큼 철저한 조사를 하고 노후된 곳은 교체하겠다”고 발표했다.
 
이후 황 사장이 “앞으로 이런 사고가 터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미소를 지은 게 문제가 됐다. 이 자리에 있던 한 시민이 공개적으로 “사람이 죽어 나갔는데 웃으며 보고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목소리를 높였기 때문이다. 이 시민은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사람이 죽어 나가고 수십 명이 다친 상황에서 원인파악도 못한 채 웃으며 보고를 하는 태도에 화가 나 공개적으로 발언 한 것”이라며 “밖에선 시민이 불안에 떨고 있고 결혼을 앞둔 딸을 두고 사망한 사람까지 있는데 책임당사자라 할 수 있는 지역난방공사 사장의 행동을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4일 오후 8시43분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백석역 3번 출구 인근에서 발생한 온수 배관 파열 사고로 주변에 수증기가 가득 차 있다. 김성룡 기자

4일 오후 8시43분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백석역 3번 출구 인근에서 발생한 온수 배관 파열 사고로 주변에 수증기가 가득 차 있다. 김성룡 기자

 
이에 대해 황 사장은 “웃음은 별다른 의미는 없었고 단지 너무 갑작스러운 사고가 터졌고, 시장과 시민에게 죄송한 마음으로 발언하는 과정에서 생긴 오해”라고 해명했다. 
 
앞서 4일 오후 8시 43분쯤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3번출구 인근에서 온수 배관 파열 사고가 발생해 손모(68)씨가 숨졌다. 숨진 손씨는 내년 4월 결혼을 앞둔 딸과 예비사위와 함께 식사한 뒤 10여분 만에 변을 당했다. 또 백석동 흰돌마을과 호수마을, 강선마을 일대 2500세대 주민들은 한파가 몰아 친 가운데 난방과 온수 공급이 중단돼 큰 불편을 겪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