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김정은 답방, 국민 70~80%가 찬성하기에 문제 안 될 것"

중앙일보 2018.12.05 11:4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에 대해 "우리 국민의 20~30%가 김 위원장의 답방을 반대한다고 하지만 70~80%는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5일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남남갈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국민 대다수가 찬성하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어제 얘기했지만 김 위원장의 답방은 필요한 것이고, 북한을 위해서도 북미정상회담으로 가는 길은 약속대로 답방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답방을 통해 한국에 와서 전 세계인을 향해 비핵화를 한 번 더 확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약속을 지키라는 그런 무언의 압박도 될 수 있다"며 "전략적으로 당연히 김 위원장이 답방해야 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서울 방문 시 안전 문제에 대해서는 "염려할 필요가 없다"며 "김 위원장도 태극기 부대 등의 실체를 알면서 어느 정도 반대가 있는 것을 이해한다는 태도이다. 또 우리 정부의 치안 유지나 질서 유지를 신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문 대통령의 지지율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당연히 도움이 된다.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소위 '코리아 리스크'가 없어지는 것 아니냐. 긍정적 지지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답방이 늦어지더라도 문 대통령께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즉 북미간이 조정자 역할을 이번에는 완전히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이런 문제를 중간에서 조정할 수 있는 분은 오직 문 대통령 한 분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연내 서울 답방 가능성에 대해선 "연내에는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박 의원의 라디오 인터뷰 후 이날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청와대가 북측에 오는 18~20일 사이 서울 방문을 제안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