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학규 “이해찬 올챙이적 생각 못해” 이해찬 “야당들 유감”

중앙일보 2018.12.05 11:22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예산안과 정치 현안 연계 문제에 대해 “오랜 관행”이라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난했다.
 
손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의 ‘예산안-선거법 연계는 있을 수 없는 일’이란 발언에 대해 “우리 정치에서 예산안을 당면한 정치 현안과 연계시킨 것은 오랜 관행”이라며 “개구리가 올챙이 적 생각을 못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가 거론한 ‘올챙이 적’ 시절은 2011년 론스타 국정조사 합의 무산 당시 민주당이 예산안 표결을 보이콧했던 일이다. 손 대표는 또 “2013년엔 국가정보원 개혁법과 예산안을 연계했고 2016년에는 법인세 인상을 위한 세법 개정안과 예산안을 연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해찬 대표 말대로 선거구제와 예산안 연계는 없었지만, 지금까지 선거제 개편이 없었고, 이에 따라 예산안과의 연계도 없었다”며 “힘없는 야당이 비례성과 대표성을 높일 수 있는 정치제도를 위해 예산안과 연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약속을 지켜주면 된다. 한국당도 당리당략에 눈이 어두워 슬그머니 발을 빼지 말고 연동형 비례대표제 논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도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에서 “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들이 예산안과 선거법 개정안을 연계시켜 농성하는데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예산안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선거제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다루는 별개의 사안인데 두 가지를 연계하는 것은 전혀 타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