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원 안 다녔어요” 수능 만점자들이 밝힌 공부 비법

중앙일보 2018.12.05 11:00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가 배부된 5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제철고등학교 고 3학년 교실에서 학생들이 자신의 수능 성적을 확인하고 있다. [뉴스1]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가 배부된 5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제철고등학교 고 3학년 교실에서 학생들이 자신의 수능 성적을 확인하고 있다. [뉴스1]

역대급 불수능으로 평가받는 2019학년도 수능 만점자 9명 중 재학생 2명이 언론을 통해 공부 비법을 공개했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4일 수능 채점 결과를 발표하면서 “올해 수능 만점자는 9명으로 재학생 4명, 졸업생 5명”이라며 이 중 인문계열 3명, 자연계열은 6명이라고 밝혔다.  
 
“학원과 담쌓고 인터넷 강의”
국‧영‧수‧한국사‧화학Ⅰ·생물Ⅱ 등 전 영역에서 최고점을 받은 서울 선덕고 김지명 군은 5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거창한 전략 같은 건 없었다”며 “그냥 시간 날 때마다 공부했다. 자습 시간을 최대한 확보하고, 배운 내용을 내 것으로 체화시키려 했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6학년 때 백혈병 판정을 받았지만 이를 이겨내고 고교 1학년 완치 판정을 받은 김군은 수험생 시절 1년 내내 하루 15시간을 학교에서 보냈다. 야간 자율 학습 때는 주로 학교 수업을 복습하고, 집에 가서는 인터넷 강의를 들었다. ‘남들은 유명 학원 찾아다니는데, 불안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김군은 “공부는 혼자 하는 게 편하다”고 답했다.  
 
담임 최정호 교사는 “지명이는 학교 수업 위주로 공부하고, 모르는 것은 꼭 해결하고 넘어가는 스타일”이라며 “공부에 재능도 있지만 순진한 성격도 중요한 자질”이라고 전했다. 김군은 올해 정시에서 서울대 의대(가군)에 지원할 예정이다.  
 
“학원이나 과외 도움 없었다”
인문계열 만점자인 전남 장성고 허모군 역시 기숙사 생활을 하며 자기 주도 학습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군은 모의고사에서도 몇 차례 만점을 받았으며 가채점에서도 만점으로 추정되는 등 고3 내내 꾸준히 높은 성적을 유지해왔다.  
 
허군을 2년간 지도한 국어교사 윤형춘 교무부장은 “평소 표현을 잘 하지 않는 학생으로 차분하고, 꾸준하게 잔잔한 물결처럼 흔들림 없이 공부해왔다”며 “입학 당시 최상위권은 아니었는데도 학원이나 과외 도움 없이 학교 프로그램에 따라 자기 주도적으로 거둔 성과라 더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장성고 관계자는 “매주 수요일 동아리 활동, 수요일을 제외한 평일 오후 2시간 방과 후 수업, 수준별 학습 등이 적절히 어울려 입시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며 “차별을 두지 않고 학생들과 머리를 맞대 지도하는 것도 비결이라면 비결일 것”이라고 전했다.  
 
허군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 수시 일반전형에 지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