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김정은 18~20일 답방’ 보도…“사실아니다, 北결단이 중요”

중앙일보 2018.12.05 08:16
5일 청와대가 북한 측에 이달 18~20일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제안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청와대사진기자단]

5일 청와대가 북한 측에 이달 18~20일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제안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북측에 이달 18~20일 2박3일의 일정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제안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며 일축했다.
 
앞서 동아일보는 청와대와 여당 관계자는 인용해 청와대가 비공식 채널을 통해 북측에 의전‧경호 준비 등에 필요한 최소 시간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7주기(이달 17일)를 고려해 18일부터 20일까지 방문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취재진에 “18~20일 답방 제안은 사실이 아니다”며 “대통령이 언급한 대로 시기는 연내든 연초든 열려있고, 북측의 결단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지난 2일 문재인 대통령은 아르헨티나에서 뉴질랜드로 향하는 공군 1호기 안에서 김 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 가능성이 여전히 열려있다며 답방 자체가 큰 의미를 가진다며 연내 답방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문 대통령은 또 4일 오전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국무총리와 정상회담을 끝낸 후 “김 위원장의 답방은 한반도 분단 이후 북한 지도자로서는 처음 있는 일”이라며 “그 자체로 남북 화해, 평화의 진전, 나아가 비핵화 진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