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017년 한국인 생명표

2017년 한국인 생명표


2017년 출생한 아이들의 향후 기대 수명이 82.7세인 것으로 분석됐다. 남자는 79.7세, 여자는 85.7세로 6년 차이가 났다. 이는 전년 대비 0.1년 감소한 수치로 이는 최고 격차를 보였던 1985년(8.6년) 이후 지속적인 감소 추세를 보여왔다.
 
통계청은 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7년 생명표’를 발표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남녀 전체)의 기대수명은 82.4세였다. 대부분의 연령층에서 사망률이 감소한 것이 기대 수명 증가로 이어졌다.
 
한국인은 OECD 회원국 국민보다 평균적으로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OECD의 기대수명 평균은 남자가 77.9년, 여자가 83.3년이었다. 한국보다는 각각 1.7년, 2.4년 낮았다. 한국 남자와 한국 여자의 기대수명은 각각 2006년과 2003년 OECD 평균을 넘어선 후 그 격차가 지속해서 벌어졌다.
 
한국 남자는 OECD 국가 중 15번째로 오래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자의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국가는 스위스(81.7년)였다. 한국 여자는 3번째로 기대수명이 높았다. 일본(87.1년), 스페인(86.3년)의 뒤를 이었다. 다만 OECD 회원국별 기대수명은 나라별로 자료의 시점이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다양하다.
 
김 진 통계청인구동향과장은 "사망 원인별로 보면 간 질환 부문에서 특히 남자의 기대여명이 개선되는 추세"라며 "남녀 모두의 기대여명이 증가하고 있지만, 남자의 기대여명이 비교적 빠른 속도로 개선돼 격차가 줄어들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대수명을 시·도별로 보면 서울(84.1년)의 기대수명이 가장 높았다. 경기(83.1년), 세종(83.0년), 대전(82.9년)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부산과 충북, 경남의 기대수명이 모두 81.9세로 지역 중 가장 낮았다. 2014년과 비교했을 때 기대수명의 증가 폭이 큰 지역은 세종(1.8년), 울산(1.4년) 등이었다.
 
생명표란 현재의 연령별 사망 수준이 유지된다면 특정 연령의 사람이 향후 몇 세까지 살 수 있는지 추정한 통계표다. 성·연령별 전국 및 시·도 사망자 수와 주민등록연양인구, OECD 기대 여명 자료 등을 토대로 작성됐다.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