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볼턴 “트럼프, 北 1차회담 약속 불이행 판단”

중앙일보 2018.12.05 06:09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1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2차 정상회담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CNN 보도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월스트리트저널(WSJ) 주최 연례 최고경영자 협의회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볼턴 보좌관은 “미국은 (2차 정상회담에서) 좀 더 진전이 있기를 희망한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이 내년 1월 또는 2월에 열리도록 밀고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북제재 완화에 대해서도 “트럼프 행정부는 (비핵화 등이 진전되는) 그때까지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제 제재를 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는 싱가포르 합의 사안을 계속 추구할 방침”이라며 “북한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이행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노벨 평화상을 받을 자격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북한)을 위해 문을 열었고, 이제 그들이 문을 통과해 들어와야 한다”며 “이것이 2차 정상회담에서 우리가 희망하는 진전”이라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