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선정, ‘초고속’ 결혼·이혼·결별 “후회 안 해”…서인영 “내 행동 잘못”

중앙일보 2018.12.05 01:28
방송인 이선정(왼쪽)과 가수 서인영 등이 방송에 출연해 과거 일에 대해 속내를 드러냈다. [사진 MBC에브리원 캡처]

방송인 이선정(왼쪽)과 가수 서인영 등이 방송에 출연해 과거 일에 대해 속내를 드러냈다. [사진 MBC에브리원 캡처]

배우 이선정이 전 남편인 엘제이(LJ)와 이혼 후 있었던 일들을 털어놨다.  
 
이선정은 4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해 이혼ㆍ공개 열애 후 결별 등을 언급했다.  
 
이선정은 과거 방송인 엘제이와 만난 지 한 달여 만에 결혼해 화제를 모았지만 이혼했다. 이후 배드민턴 선수 황지만과 공개 열애를 했으나 결별했다고 밝혔다. 이선정은 ‘공개 연애, 잘 만나고 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 헤어졌다. 5년 정도 연애하다가 친구처럼 편안하게 지낸다”라고 답했다.  
 
이선정은 그간 방송 활동을 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자꾸 구설수에 휘말리다 보니, 내가 그러지도 않았는데 손가락질 받는 게 너무 싫더라. 지치고 숨고 싶었다”라며 “공황장애가 왔는데 치료도 안 받고 스스로 다독여 나았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선정은 이혼과 열애 후 결별에 대해 “후회는 안 한다”고 했다. 그는 “너무 섣불리 선택해서 성격, 성향이 안 맞았다. 선택한 것에 대해서는 후회는 안 한다”고 했다.  
 
이선정은 최근 엘제이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일이 생기면서 자신도 거론된 일이 있었던 것에 대해선 “저랑은 상관없는 건데, 관련된 옛 사람이지 않느냐. 불편하더라. 전혀 다른 삶을 사는 사람인데”라고 말했다.
 
이선정은 미래 남성형에 대해 “평소 연애 스타일이 리드하는 성격이다. 그런데 결과가 좋지 않았으니까, 앞으로는 날 리드해 주는 남자를 만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는 이선정 외에도 정가은, 서인영, 서문탁이 나왔다. 정가은은 이혼을 언급하며 “각자 사정이 있는 건데 그것까지 말을 할 수는 없다. 그냥 인연이 아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내 결정으로 인해 딸이 조금 다른 환경에서 커야 한다는 게 제일 마음에 걸린다”고 설명했다.
 
서인영은 과거 구설수에 올랐던 일화를 떠올렸다. 그는 “그 전 상황이 있는데 다 설명을 못 한다. 심적으로 힘들었다. 그 이후로 사람을 안 만났다”라며 “솔직히 얘기하면 병원을 갔었다. 결론적으로 내가 한 행동은 잘못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약을 먹어야 할 정도로 힘들었으나 고소영, 이선정, 티아라 지연에게 도움을 받았다고 했다.  
 
서문탁은 버클리 음대 장학생으로 입학한 사실과 독도에서 최초로 노래를 부른 가수인 것을 밝히며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