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같이 놀 친구 있죠, 학원시간 챙겨주죠 … 우리집 같아요”

중앙일보 2018.12.05 00:02 종합 19면 지면보기
서울 노원구가 지난달 문 연 ‘아이휴센터’에서 이 동네 초등학생들이 모여 놀고 있다. [김경록 기자]

서울 노원구가 지난달 문 연 ‘아이휴센터’에서 이 동네 초등학생들이 모여 놀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쪽으론 못 지나갈걸. 안돼, 안돼!”
 

노원구, 아파트 전세내 돌봄실험
초등 전학년 밤8시까지 맡아줘
맞벌이 월6만원 간식비만 부담
내년부터 전국 확대 운영키로

“와아, 슛~ 골!”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노원구 상계 주공 10단지 아파트 1층에 마련된 ‘아이휴센터’에서는 아이들의 즐거운 비명이 터져 나왔다. 수혁(8)이와 민찬(9)이가 상기된 표정으로 축구 보드게임에 집중하고 있었다. 5분 거리 초등학교에 다니는 두 아이는 매일 방과 후에 이 곳을 찾는다. 간식을 먹고, 쉬다가 태권도·피아노 등 학원에 다녀오기도 한다. 직장에 다니는 부모님이 저녁 7~8시쯤 데리러 올 때까지 어울려 논다. 다른 방에선 한유(8)가 이현(8)이와 함께 커다란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며 자기들만의 세계에 빠져있다.
 
“집에 가면 혼자 심심한데, 여기 와서 친구들하고 노니까 좋아요. 편안하고 집 같아서 좋아요.” 한유가 웃으며 말했다. 푹신한 소파에 몸을 맡기고 책 읽거나 학원 숙제를 하거나 침대에 드러누워 쉰다. 아이들은 저마다 자유롭게 시간을 보냈다.
 
노원구는 초등학생 돌봄 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달 문을 열었다. 구청이 18평형(60㎡) 규모의 아파트 1층 집을 전세로 얻어 개조했다. 이 동네 초등학생 23명이 다닌다. 1~6학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돌봄교사 3명이 오후 1시부터 8시까지 교대로 근무하며 출결 체크를 하고, 간식을 챙기고, 함께 논다. 시간에 맞춰 학원에 보내기도 한다. 부모는 월 5만~6만원 정도의 간식비만 부담하면 된다. 현재는 시범 사업 기간이라 전액 무료다.
 
학부모 만족도가 높다. 이곳에 1·3학년 두 아이를 보내는 강태호(49)씨는 “맞벌이를 하다 보니 나도, 아내도 아이들의 방과 후가 늘 불안했다. 학교 돌봄교실이 있지만 3학년이 되면 들어갈 수 없어 고민이었다”라며 “집 가까이 아이들을 믿고 맡길 수 있는 곳이 생겨 든든하다”라고 말했다.
 
취학 전엔 어린이집에서 종일 무상보육 서비스를 받던 아이들이 입학과 동시에 갈 곳이 없어진다. 초등 돌봄교실이 있지만 대부분 오후 5시면 문을 닫고, 1~2학년 위주로 운영된다. 서울·수도권 지역 초등학교에선 기약 없이 대기하는 아이들이 많다. 육아정책연구소에 따르면 초등학교 입학 이후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시간이 3배 늘어난다. 초등학생 37%는 방과 후에 혼자 지낸다. 일부는 ‘학원 뺑뺑이’로 내몰리게 된다. 그러다 보니 임신·출산·영유아기 육아라는 큰 산을 넘긴 직장맘들도 초등 입학 시기를 버티지 못한다. 지난해 2~3월 신학기에만 초등학생 자녀를 둔 여성 1만5841명이 퇴사했다.
 
정부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년에 노원구와 같은 ‘다함께 돌봄센터’를 전국에 확대하기로 했다. 2022년까지 1800곳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내년도 예산부터 문제다. 보건복지부는 내년 200곳의 돌봄센터를 추가로 개설하기 위한 리모델링비(1곳당 5000만원)와 인건비 등 138억원을 담은 예산안을 제출했다. 하지만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31억원(50곳 신설 예산)이 삭감됐다. 또 돌봄센터 공간은 지자체가 직접 마련해야 한다. 지자체별 예산 상황이나 단체장의 의지에 따라 격차가 날 수 있다.
 
배경택 복지부 인구정책총괄과장은 “앞으로 공공 도서관·체육시설 등을 지을 때 돌봄센터를 반드시 넣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