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고관절 괜찮나? '8자'테스트로 알아보세요

중앙일보 2018.12.04 07:00
[더,오래] 유재욱의 심야병원(33)
선생님, 제가 허리가 아프고 다리가 저려서 허리 MRI를 찍어봤는데 허리에는 전혀 이상이 없다고 하네요. 그런데 저는 불편하거든요. 오래 앉아있기도 힘들고, 허리를 앞으로 숙일 때는 아파서 꼼짝도 못 하는 경우도 있어요.
그런 경우에는 엉덩이 관절이나, 천장 관절에 문제가 있는지도 생각해 볼 수 있어요. 이쪽에 문제가 있어도 유사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거든요.
 
허리가 아프고 다리가 저려서 MRI를 찍었지만 허리에는 전혀 이상이 없다면 엉덩이 관절이나 천장 관절의 문제를 의심해 봐야 한다. [사진 pixabay]

허리가 아프고 다리가 저려서 MRI를 찍었지만 허리에는 전혀 이상이 없다면 엉덩이 관절이나 천장 관절의 문제를 의심해 봐야 한다. [사진 pixabay]

 
엉덩이는 몸의 중심에 있다. 위로는 척추를 받치고 있고, 아래로는 고관절과 연결돼 다리로 이어진다. 그래서 엉덩이를 인체의 허브라고 부른다. 엉덩이가 얼마나 건강한가에 따라 전신의 체형과 증상이 달라진다.
 
병원에 가보면 흔히 골반이 틀어져 있다는 말을 듣게 되는데, 정작 골반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무시하고 지나가게 된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틀어진 골반으로 인해 척추가 틀어지고, 고관절의 각도가 안 맞게 돼 허리통증·무릎 통증·목 통증 등을 일으킨다.
 
엉덩이 자체에는 증상이 없어도 원격으로 여러 가지 증상을 일으키게 되는 것이다. 이것을 막기 위해 엉덩이 주위에 우리 몸 전체 근육의 70% 정도가 집중된 것이다.
 
“일단 누워보세요. 몇 가지 테스트를 해보죠.”
 
‘4자’ 테스트
'4자' 테스트. 통증이 있거나 좌우 비대칭이면 엉덩 관절, 골반 관절의 이상을 의심해 봐야 한다. [사진 유재욱]

'4자' 테스트. 통증이 있거나 좌우 비대칭이면 엉덩 관절, 골반 관절의 이상을 의심해 봐야 한다. [사진 유재욱]

 
바르게 누워서 오른발목을 반대쪽 무릎 위에 올려놓는다.
오른 다리를 바깥쪽으로 회전시켜 ‘4’자를 만든다.
만약 통증이 있거나 좌우 비대칭이면 엉덩 관절, 골반 관절의 이상을 의심해 봐야 한다.
반대편 다리도 검사한다.
 
선생님 저는 별로 불편한 데는 없는데요.
그러면 엉덩이 관절에 큰 이상은 없을 가능성이 높아요. 이번에는 한 번 일어서서 테스트해볼까요.
 
‘8’자 테스트(고관절, 천장관절의 건강상태 검사)
 
서서 한쪽 다리로 ‘누워있는 8자’를 천천히 그려보자.
자동차 경주에서 자동차가 트랙을 돌 듯이 ‘8’자를 그리는 방향과 발끝의 방향을 맞춰보자.
만약 8자를 그리는 것이 잘 안 되거나 좌우가 비대칭이면 엉덩관절, 골반 관절의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을 의심할 수 있다.
 
오른쪽은 잘되는데 왼쪽은 잘 안되네요.
그럼 왼쪽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있어요. 일단 이 운동을 해보세요. 아마도 엉덩관절과 골반이 튼튼해져 증상이 개선될 수 있어요.
 
‘8’자 그리기 운동법
 
옆으로 누워서 아래쪽 다리를 구부려 중심을 잡고, 위쪽 다리를 천천히 든다.
천천히 ‘누워있는 8자’를 그린다.
이때 발끝과 무릎이 같은 방향을 보고, 발목은 최대한 당긴다.
10회 반복한다.
 
유재욱 재활의학과 의사 artsmed@naver.com
 
관련기사
공유하기
유재욱 유재욱 재활의학과 의사 필진

[유재욱의 심야병원] 작은 간판이 달린 아담한 병원이 있다. 간판이 너무 작아서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냥 지나쳐 버릴 정도다. 이 병원의 진료는 오후 7시가 되면 모두 끝나지만, 닥터 유의 진료는 이때부터 새롭게 시작된다. 모두가 퇴근한 텅 빈 병원에 홀로 남아 첼로를 켜면서, 오늘 만났던 환자들이 한 명 한 명 떠올린다. ‘내가 과연 그들에게 최선의 진료를 한 것일까?’ ‘혹시 더 나은 치료법은 없었을까?’ 바둑을 복기하듯 환자에게 했던 진료를 하나하나 복기해 나간다. 셜록 홈스가 미제사건 해결을 위해 바이올린을 연주하며 영감을 얻었던 것처럼, 닥터 유의 심야병원은 첼로 연주와 함께 시작된다.

광고 닫기